이철우 경북지사 "군위군 대구시 편입, 늦어도 4월 전 국회서 처리돼야"

대구시와 ‘군위군 대구 이전 공동협의회’ 구성해 공동 대응키로
남동락 기자 2022-02-15 16:55:33
이철우 경북지사./사진=경북도
이철우 경북지사./사진=경북도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도청 간부 및 공공기관장이 모인 확대간부회의에서 군위군 대구 편입 법률안과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와 함께 4월 전 국회 통과에 총력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이는 현재 국회에서 관할구역 변경 법률안은 행정안전위에 상정돼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어 이 지사는 이번 임시회에 통과되지 못하더라도 대선 후 임시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이 지사는 간부회의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 이 절호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될 것”이라며 “순조롭게 공항을 건설하기 위해서는 군위군 대구편입은 불가피한 것으로 어떠한 경우에도 4월 전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대구경북신공항은 대구경북이 글로벌 발전의 계기를 만드는 중요한 일”이라며 “군위군의 대구편입을 지역발전과 대구경북의 상생발전을 위한 기회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경상북도는 순조로운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해 군위군 대구편입이 꼭 필요하다는 것을 국회에 알리는 한편, 대구시와 군위군 대구 이전 공동협의회를 구성해 군위군 편입은 물론 신공항 건설 및 주변지역 공동개발 등 관련 사안들을 긴밀히 협조해 갈 계획이다.

한편 이 지사는 군위군 대구 편입 법률안을 이번 2월 국회 임시회에 통과시키기 위해 전화 통화와 몇 차례 국회를 직접 찾아 지역 국회의원들은 물론이고 김기현 국민의 힘 원내대표 등에게 법률안 통과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한국 2-1 포르투갈

한국 2-1 포르투갈

'황희찬 후반 46분 역전골' 한국, 포르투갈에 2-1 역전승 주성남 기자 news@smartf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