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안동축제탈춤페스티벌 폐막···지역민 축제로 거듭나

안동시민 16.5%가 축제 종사, 킬러콘텐츠 ‘탈놀이단(히어로즈)’활동 만족도 높아
남동락 기자 2022-10-04 10:06:19
안동 원도심에 몰려든 탈춤페스티벌 참가자들./사진=안동시
안동 원도심에 몰려든 탈춤페스티벌 참가자들./사진=안동시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탈난 세상, 영웅의 귀환’이라는 주제로 3년 만에 열린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가 브랜드 가치를 넘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 축제라는 평가를 받으며 지난 3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5일간 진행된 이번 축제에는 38만 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코로나19로 탈난 세상을 슬기롭게 이겨 낸 세계인을 위로하고 영웅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모든 이들이 다시 한 번 삶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축제를 이루고자 했다. 특히 1997년 축제 시작 이후 26년 만에 축제장을 원도심으로 옮김으로써 축제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높이고 축제 기간을 열흘에서 닷새로 줄여 콘텐츠 집중력을 높였다.

특히 4차 산업 시대에 메타버스 공간에서 아바타와의 대화를 시작으로 화려한 와이어 액션과 레이저쇼, 지역민과 관광객이 하나가 된 대동난장과 피날레로 탄성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올해 축제는 축제 시작 2개월 전부터 시장 상인회, 기관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들이 모여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왔다. 구시장, 신시장, 용상시장, 서부시장, 하회마을, 월영교, 지역 내 50여 개의 상가 등 곳곳에 볼거리를 배치하고 함께 만들어 가는 축제를 위해 고민해왔다.

지역 내 트로트, 클래식, 국악, 버스킹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공연자들이 축제 기간 중 까페, 식당, 호프 등에서 자유롭게 어울리는 분위기를 만들었고 탈춤공연장 입장권 중 일부는 탈춤사랑쿠폰으로 관광객들에게 다시 돌려줌으로써 지역경제를 선순환시키는 촉매 역할을 했다. 또한 축제 기간 중 음식의 거리 맥주축제, 축제 상가 디스플레이와 메뉴 개발 콘테스트, 축제 스탬프투어는 지역 내 상가들이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데서 큰 의미가 있었다.

권기창(오른쪽) 안동시장 내외/사진=안동시
권기창(오른쪽) 안동시장 내외/사진=안동시
이와 더불어 올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는 세계유산등재를 앞둔 13개 한국의 탈춤이 모두 초청돼 탈춤공연장에서 공연을 펼침으로써 탈과 탈춤이 가진 문화적 가치를 경험할 수 있었다.

탈춤축제는 지역 연출자의 기획, 지역민 참여라는 점에서 축제의 의미를 높였다. 무대 연출, 자원봉사, 교통, 청소, 안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축제 종사자 대부분이 안동시민으로 구성돼 있을 뿐 아니라 시장 상인회와 각 점포들까지 축제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안동이 만들어 세계인이 소비하는 축제’라는 명성과 가치를 지켜가고 있다.

특히 지역 내 청년들로 구성된 탈놀이단은 ‘Heros’라는 이름으로 축제장 곳곳을 누비며 축제 마스코트로서 탈춤에 대중성 있는 K-POP 음악과 안무를 가미함으로써 많은 관광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이번 탈춤축제는 대한민국 대표축제로서 브랜드가치를 지켜가며 원도심 개최라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상권,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거리형, 참여형 축제로 진행했다”며 “앞으로 안동이 가진 문화자산을 기반으로 재미와 감동이 있는 동적인 콘텐츠를 더 많이 개발해 세대를 불문하고 국내외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축제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향후 탈춤 축제는 공연 중심으로만 구성됐던 볼거리를 다양화하고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다각화함과 동시에 연중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과제를 남겼다. 또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캐릭터, 혹은 소품, 장소, 음식 등 2차 흥행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부가가치 창출에도 노력해 축제를 기반으로 한 경제유발효과를 가져오고 지역경제를 살찌우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