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태인동 남해안남중권 중소기업연수원 부지 확정

지역특화 전문 교육기관
양길환 기자 2022-11-23 14:31:16
광양시청 전경. 사진=광양시

[스마트에프엔=양길환 기자] 전남 광양시는 광양만권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과 경쟁력 강화에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남해안 남중권 중소기업 연수원 부지로 확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산하 부지선정위원회가 최근 연수원 부지를 선정하고 지난 22일 시에 통보했다.

확정된 부지는 태인동 1805번지 일원 시유지(3만2995㎡)로 국비 286억원이 투입되며, 강의실과 강당, 사무실, 기숙사 등 연수시설을 포함해 컨벤션, 체육시설 등의 지원시설로 구성되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한다.

이는 지난해 말 연수원 유치 이후 연수원의 추진방향에 맞는 광양만권 지역의 환경·문화적 인프라 활용과 ‘전국단위’ 운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최적의 부지를 찾기 위해 부지 추천, 지속적인 협의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 끝에 이룬 결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시는 구체적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실시설계용역을 시작으로 오는 2027년 연수원 완공 후 철강, 석유화학, 우주항공, 방위산업 중심의 차별화된 교육과정 편성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비대면 산업 등 특성화된 프로그램을 발굴해 4차 산업혁명에 큰 역할을 담당할 고급인력 양성기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중소기업들이 이용하는 타 지역 연수원은 원거리로 접근성이 낮고 일반적인 교육 위주였으나 광양만권 중심으로 밀집된 제조업들의 수요에 부응해 현장 맞춤형 특화 전문교육이 제공될 예정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광양에 건립되는 중소기업연수원은 철강산업 탄소중립 대응과 이차전지·수소산업 육성과 함께 지역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함으로써 미래 신성장 동력을 가속화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양길환 기자 industry@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