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43억원 2022년 3회 추경 증액

일부 예산삭감으로 아쉬움 남겼으나 기한 내 확정에 안도
김승열 기자 2022-12-26 14:36:56
고양특례시청

[스마트에프엔=김승열 기자]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243억 원 규모의 2022년 3회 추가경정예산안이 지난 22일 의회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추경을 통해 고양시의 총 예산 규모는 3조 4,804억 원으로 늘어났다. 일반회계는 432억 원 증가한 반면, 특별회계는 189억 원이 줄어 기정예산 대비로는 0.7% 증액됐다.

마무리 추경인 만큼 이번에 반영된 사업은 대부분 사회복지 분야 국도비 보조사업으로 기초연금(97억원), 기초생계급여(28억원), 장애인 활동지원 급여(16억원) 등이 각각 증액됐다.

당초 고양시는 이번 추경예산안에 투자유치기금 150억 원을 편성했었다. 자족도시 성장을 뒷받침 할 일산 테크노밸리 등의 기업유치에 힘을 싣고자 했으나 의회에서 삭감돼 아쉬움을 남겼다.

투자유치기금 처리 소관 환경경제상임위에서는 기금운용계획 변경을 심의하지 않으면서 예산 요구보다 기금변경 승인을 먼저 받았어야 한다는 이유로 예산을 삭감했다. 하지만 기금운용계획 변경 승인과 예선 편성의 선후관계가 정해져 있지 않고, 어느 시기에 기금에 재원 투입이 가능할지 예측하기 어려워 집행부에서 의회 요구에 따르기란 쉽지 않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반면, 건설교통위원회에서는 신청사 건립기금 운용계획 변경과 예산 증액건을 동시에 의결했다. 상임위별로 다른 기준을 적용해 꼭 필요한 예산이 삭감되고 집행부의 혼란만 야기했다는 지적이다.

김승열 기자 hanmintop@naver.com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불황에도 팔리는 것들의 비밀 

불황에도 팔리는 것들의 비밀 

“사장님, 지금은 이렇게 팔아야 합니다.”시장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는 동안에도 굳건히 버틴, 혹은 반대로 매출을 높인 사례를 찾고 공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