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럼피스킨 차단 소 농장 반출입 제한 조건부 해제

한민식 기자 2023-12-01 15:52:20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전북 정읍시가 지역에서 확산세를 넓혀가던 럼피스킨이 안정세에 돌입함에 따라 소 농장 반출입 제한을 지난달 27일부터 조건부로 해제했다. 

정읍시는 방역대 예찰 지역 농장 소 중 임상검사 후 이상이 없을 경우 전국 일부 도축장으로 출하가 가능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1일부터는 부안군 방역대 예찰 지역 농가 479 농가 또한 임상검사와 항원검사 후 방역대가 해제될 예정이며 그동안 출하 지연으로 인한 축산 농가들의 어려움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 정읍시가 지역에서 확산세를 넓혀가던 럼피스킨이 안정세에 돌입함에 따라 소 농장 반 출입 제한을 지난달 27일부터 조건부로 해제했다.  /사진=정읍시


지난 10월 19일 충남 서산에서 최초로 발생한 럼피스킨은 10월 25일 부안군 백산면 한우 농가를 시작으로 전북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지난달 30일 기준 도내에서는 총 14건(고창 12건, 부안 1건, 임실 1건)이 발생해 발생 농가가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을 정도로 확산세가 심각했다. 특히 정읍은 도내 14개 시·군 중 가장 많은 소 사육 규모를 가지고 있어 긴장감이 더욱 컸다.

이에 시는 럼피스킨 초기에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1700여 축산농가와 합심해 초동 차단 방역 조치에 총력을 다했다. 또한, 축산농가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백신 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해 백신 접종 소들은 현재 집단면역에 들어간 상태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달 30일까지 정읍에서 단 한 건의 감염사례도 나오지 않았다. 시는 럼피스킨 사태가 완전히 종결될 때까지 방역 태세를 갖추는 등 방심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이학수 정읍시장은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협조로 럼피스킨이 정읍에는 닿지 못했다"며 "축산 농가가 전염병에 안심하고 축산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깨끗하고 위생적인 축산물 유통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