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5년 연속 합계출산율 전국 1위 달성 '쾌거'

전국 평균 두 배 넘는 수치 기록
신동성 기자 2024-02-29 16:06:14
영광군은 지난해 합계출산율 1.65명으로 5년 연속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사진=영광군

[스마트에프엔=신동성기자] 전남 영광군은 전국적으로 출생아 수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합계출산율(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 1.65명으로 5년 연속 전국 1위를 차지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발표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3년 전국 출생아수는 23만여명으로 합계출산율이 전국 평균 0.72, 전남 평균 0.97를 기록했다.

하지만 영광군은 전국 평균의 두 배를 뛰어넘는 수치를 보여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영광'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영광군이 5년 연속 합계출산율 전국 1위를 차지한 것은 지난 2017년부터 결혼·출산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군이 나눈다는 생각으로 난임부부 지원 확대 및 다문화 가정에 대한 지원 정책 등을 적극 발굴하고 청년 세대 취업·창업지원과 농공단지와 산업단지 등의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로 해석되고 있다. 

영광군은 결혼장려금 지원(500만원), 신혼부부·다자녀가정 전세 대출 이자 지원(월 최고 15만원, 3년), 임신부 교통카드 지원(30만원),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30만원~최대150만원),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 지원(이용료 70% 감면), 신생아 양육비 지원(첫째 500만원∼여섯째 이상 최대 3500만원),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 지원(월50만원, 6개월) 등 결혼부터 양육까지 총 50여 개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공모에 선정돼 오는 2026년 상반기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를 통해 장거리 산후조리의 불편 해소와 조리비용 경감으로 출산율을 제고하고 쾌적한 시설과 수준 높은 산후조리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산후조리비(50만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올 하반기에 '청년창업·육아통합지원센터'가 준공되면 청년층의 교류의 장이 되고 돌봄 공백을 해소할 수 있는 육아 거점 공간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종만 영광군수는 "5년 연속 합계출산율 전국 1위에 만족하지 않고 영광에서의 출산·양육이 행복한 선택이 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동성기자 sds1210@nate.com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