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베트남 뚜옌꽝성, '외국인 계절근로자' 활발한 교류 위해 협약 체결

2025 임실방문의 해 맞이 한국관광공사 홍콩지사 간담회 개최
한민식 기자 2024-05-16 16:18:49
심민 임실군수(앞줄 왼쪽)가 지난 13일 베트남에서 차우반람 뚜옌꽝성 당위원회 서기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임실군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전북 임실군은 베트남 뚜옌꽝성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교류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고 16일 밝혔다.
 
심민 임실군수는 지난 13일 농촌인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베트남에서 뚜옌꽝성 당위원회 서기인 차우반람을 만나 외국인 계절근로자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임실 관광 자원을 홍보했다.

협약식에는 심 군수를 비롯한 임실군 대표단과 차우반람 베트남 뚜옌꽝성 당위원회 서기, 성 노동보훈사회부 국장 등 양측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임실군은 안정적이고 우수한 농촌인력을 확보하고 안전한 거주와 근무 여건을 제공하기로 했다. 뚜옌꽝성은 근로자 선발과 훈련을 지원하는 등 이탈방지책 확보와 사전교육 등을 하기로 협의했다.

군은 향후 농가의 수요조사와 유치 시기 등을 파악해 베트남 뚜옌꽝성에 모집 및 선발을 통해 인력파견을 요청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해 187명의 계절근로자 유치에 이어 올해도 203명의 계절근로자를 유치했다.

또 소규모 농가의 호응이 높은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을 3년째 운영하고, 2025년 준공을 목표로 농촌 근로자 기숙사 건립을 추진하는 등 고질적인 농촌인력난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심 군수는 이어 홍콩으로 이동해 한국관광공사 홍콩지사를 찾아 오는 2025년 임실방문의 해를 맞아 외국인 관광객 유치 문제를 협의했다.
 
홍콩지사에서 심 군수는 문선옥 지사장을 만나 한국 관광에 관심도와 방문 빈도가 높은 중화권과 아시아권 국가를 타깃으로 한 방한 관광객을 임실로 유도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어 임실군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 생태공원, 대한민국 유일의 치즈체험 일번지인 임실치즈테마파크 등 외국 관광객을 겨냥한 홍보마케팅도 펼쳤다.

심 군수는 "이번 협약이 농촌 일손 부족과 인건비 상승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2025 임실방문의 해를 맞아 옥정호와 성수산, 임실치즈테마파크, 사선대, 오수 의견관광지 등 우수한 관광지를 해외에 널리 알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뛰겠다"고 말했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