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7-08 (금)

스마트에프엔

LH, “꼬우면 우리회사로 오던가” 연일 국민 조롱…조사대상 일부 ‘개인정보’ 조회도 부동의

  • 김진환 기자
  • 2021-03-10 10:40:44
center
경찰이 9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에서 압수수색 종료 후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김진환 기자]
LH 직원들의 땅 투기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는 가운데 일부 LH 직원들이 항의 시위를 하는 시민들을 비웃은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 8LH 직원과 가족들이 산 땅이 거의 대부분 농지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경남 진주 LH 본사 앞에 농민들이 모여 시위를 열었다.

그런데 이날 밤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LH 직원이 쓴 글 하나가 올라와 국민적 공분을 샀다.

작성자는 LH 직원들이 모여 있는 걸로 보이는 단체 대화방에 시위가 열린 LH 본사 앞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시위 사진에 대해 대화방 참가자는 웃기다는 반응을 보였고, 또 다른 대화 참가자는 자신이 일하는 서울 사무실은 28층이라 시위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는 취지로 비아냥댔다.

center
LH공사 블라인드 내용 캡처.


이외에도 블라인드에는 LH를 비호하는 글들이 연이어 오르고 있다. 이들은 내부에서는 신경도 안 쓴다”“어차피 한두 달 뒤면 신경도 안 쓸 거고 털어봐야 차명이라 찾지도 못한다” “공부 못해서 LH 못 와놓고 꼬투리 하나 잡았다” “투기하면서 정년까지 다니는 게 우리 회사만의 혜택이자 복지인데 꼬우면 니들도 우리회사로 이직하든가등의 적반하장식 반응이 알려지며 공분을 사고 있다.

한편 정부가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하고 LH 본사 및 관련자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한 가운데 1차 조사 대상인 국토교통부(국토부) 공무원과 LH 임직원 일부가 조사에 필요한 개인정보이용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국토교통부가 국회에 제출한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현안보고 자료에 따르면 정부 합동조사단이 국토부와 LH 직원들을 상대로 1차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46명은 개인정보 이용동의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제출을 아예 거부했다.

국토부에선 4509명 중 4503명이 동의했으나 4명은 해외체류 등의 이유로 제출하지 않았고 2명은 거부했다. LH는 총 9839명 중 9799명은 동의했으나, 29명은 군복무나 해외체류 등의 이유로 미제출했고 11명은 동의하지 않았다.

국토부는 동의 거부자에 대한 신상 조치를 “합동조사단과 상의 후 결정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진환 기자 gbat@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