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프엔

충북서 코로나19 올해 최다 44명 확진... 4차 대유행 본격화

  • 박용태 기자
  • 2021-07-20 09:41:38
center
코로나19 검사 [사진=스마트에프엔]
[스마트에프엔=박용태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확산하면서 지난 19일 충북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날 충북에서는 소백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와 음성군 감곡면 가구단지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나와 44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올해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지난 3월 26일(39명)을 뛰어넘는 수치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하루 음성 14명, 단양 11명, 제천 6명, 청주 5명, 영동 4명, 증평 2명, 충주·진천 각 1명이 확진됐다. 도내 확진자는 3천530명으로 늘었다.

음성군에서는 해당 지역에 가구업체 11곳이 입주해 있는데 5개 업체가 3개 동의 기숙사를 함께 쓰고 있다. 여기서 생활하는 외국인 14명이 집단감염됐다.

경기 이천에서 확진된 5명을 포함하면, 가구단지 관련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어난다.

단양·제천·충주 확진자는 모두 소백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 관련이다. 직원 14명(단양 8명, 제천 5명, 충주 1명)과 가족 4명(제천 1명, 단양 3명)이 확진됐다.

서울과 강원 원주에서 확진 받은 2명을 더하면 이 사무소 관련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어났다.

청주에서는 30대·20대 부부와 이들의 10대 미만 자녀가 감염됐고, 강원 강릉 확진자의 10대 접촉자, 이전 확진자의 20대 가족도 확진됐다.

영동에서는 유흥업소 관련 자가격리 중이던 40대 3명, 50대 1명이 확진됐다.

증평에서는 부산발 확진자의 40대 지인과 그의 직장 동료인 40대 외국인이 감염됐고 진천에서는 증상이 나타난 40대 1명이 확진됐다.

박용태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b금융그룹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
모바일화면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