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5 (토)

스마트에프엔

광주은행, 당기순이익 1천965억원 달성 ‘쾌거’

지역밀착경영 실천 통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

  • 한민식 기자
  • 2022-02-14 15:20:35
center
광주은행 전경. 사진=광주은행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광주은행은 코로나19 경기침체의 여파에도 2021년도 연간 당기순이익(별도기준)이 사상 최대실적인 1,965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2020년 당기순이익 1,602억원 대비 22.7% 증가한 실적이며 영업이익 또한 2,620억원으로 2020년 2,118억원 대비 23.7% 증가해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

광주은행은 선제적인 건전성관리로 고정이하여신비율 0.33%와 연체비율 0.31%를 유지하며 국내 은행권 최고 수준의 자산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BIS자기자본비율은 16.48%, 보통주자본비율은 15.28%로 자본적정성도 양호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성과는 지역경제 지킴이 역할을 수행한 송종욱 광주은행장이 평소 강조하는 지역경제와의 상생, 지역민과의 동행을 바탕으로‘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를 실현하는 지역밀착경영과 포용금융 실천, 고객중심의 현장경영을 통해 고객기반 강화와 내실있는 질적성장을 추진한 결과라 의미가 더 크다고 평가받고 있다.

실제로 송종욱 광주은행장 취임 이후 매년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새로운 역사를 써나감에 따라 이에 대한 노력을 인정받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2021년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 자리하기까지 한결같은 성원을 보내주신 지역민과 고객님께 감사드리며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역 대표은행의 사명감을 가지고 고객가치와 사회적 책임을 기본으로 한 상생경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2022년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금융환경 속에서도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확대, 디지털 경쟁력 확보, 건전성 관리 강화 등 선제적 대응전략을 바탕으로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며 100년 은행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은행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기준금리 인상, 금융소비자보호법 전면 시행, 가계부채 총량 제한 등의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지방은행 브랜드파워 4년 연속 1위 수상 ▲지역 재투자 평가결과 최우수 등급 획득 ▲광주광역시금고 및 5개 자치구금고 전담은행을 맡아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 등 괄목할만한 굵직한 경영성과를 거두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다졌다.

또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중서민 대상 금융지원 확대 및 중·저신용자를 위한 포용금융 상품 판매, ‘지역사랑통장’과 ‘광주·전남愛사랑카드’ 등의 판매이익 기부로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에 기여하는 지역밀착경영 심화 ▲개인·기업스마트뱅킹 전면개편과 마이데이터 전면 시행, 디지털 부문 조직개편 등 디지털과 IT 중심 내부역량 업스킬링(Up-Skilling)을 통한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 ▲ESG채권 발행과 탈석탄·그린뉴딜 협약 등 지역경제를 선도하는 ESG경영 ▲당기순이익 10% 이상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지역 사회공헌활동 등 다방면에서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역할에 충실하며 지역사회 곳곳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해왔다.

2021년 내실있는 질적 성장과 체질 개선을 통해 탄탄한 기초체력을 키워온 광주은행은 2022년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타이틀을 넘어 지방은행 최고의 수익성과 건전성을 갖춘 리딩뱅크로서 지속가능한 100년 은행으로의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