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30 (목)

스마트에프엔

의성군, '성광성냥공장'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전국 유일

문체부 도시재생사업 일환, 178억원 투입되는 대규모 문화재생사업

  • 남동락 기자
  • 2022-02-27 20:28:57
center
의성성냥공장./사진=의성군
[스마트에프엔=남동락 기자]
의성군(군수 김주수)은 의성 성광성냥공장이 178억의 대규모 문화재생사업을 통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20년 문체부의 폐산업시설 등 문화재생사업에 선정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17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문화재생사업이다. 2년차에 들어서는 올해는 아카이브(공간, 주민, 성냥기계)를 통한 콘텐츠 개발, 성냥공장 붐업 프로그램, 거버넌스 구축 및 파일럿(시범)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또 성냥공장 전시공간과 주민 활용공간 구성 계획도 마련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주요사업으로는 성냥공장 기록화(건물, 기계, 설비 등 3D 삼차원 도면화) 사업과 성냥공장 문화재생사업 BI(브랜드 이미지)제작, 성냥공장 열리는 날(전시, 팸투어 등), 파일럿(예비사업) 프로그램(10여개), 스팟 공간조성(거버넌스 및 파일럿 프로그램 실행) 등이 있으며 총 12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또한 올해 말에는 다양한 공간활용방안의 장단점과 주민의견을 반영해 성냥공장 공간디자인 계획과 도시전략적 차원의 성냥공장 비전을 바탕으로 2023년에 설계용역을 진행해 2025년에는 대규모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될 예정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의성 성광성냥공장은 근대산업유산으로서 굉장히 소중한 의미와 역사ㆍ문화적 가치를 가진 곳”이라며 “이번 사업을 기회로 성냥공장뿐 아니라 의성군 전체를 차별화된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해 근대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의 성공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동락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