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5 (토)

스마트에프엔

신한은행, 금융권 최초 ‘AI 이상행동탐지 ATM’ 도입…"보이스피싱 ‘그 놈’ 잡는다"

AI 영상분석기술 활용, ATM 거래시 이상행동 탐지로 금융사고 예방
데이터 축적 통해 하반기부터 이상행동 탐지시 추가 본인 인증 프로세스 신설

  • 이성민 기자
  • 2022-03-07 11:04:35
center
신한은행 제공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보이스피싱으로부터 고객들의 소중한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은행권 최초로 ‘AI 이상행동탐지 ATM’을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AI 이상행동탐지 ATM’은 고객이 ATM 거래 중 휴대폰 통화를 하거나 선글라스 및 모자를 착용하는 등 수많은 보이스피싱 데이터를 분석해 얻은 유사한 이상행동을 보일 경우, 이를 탐지해 거래 전에 고객에게 주의 문구를 안내하는 서비스다.

‘AI 이상행동탐지 ATM’은 보이스피싱의 주요 타깃이 되고 있는 시니어 고객의 금융자산을 보호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 중 하나다.

신한은행의 데이터 전문가와 외부 AI업체가 8개월간의 AI딥러닝을 통해 연령대별 다양한 거래유형을 학습해 분석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령층 고객 내점이 많고 보이스피싱 사고 우려가 많은 영업점에 우선 도입하고 향후 전국 모든 ATM에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하반기에는 이상행동탐지 데이터와 보이스피싱 사고 발생 계좌의 상관관계 분석을 기반으로 이상금융거래분석시스템(FDS: Fraud Detection System)과 연계해 AI 이상행동이 탐지된 경우 추가 본인 인증 후 거래가 가능하도록 프로세스를 변경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안티피싱 플랫폼’을 구축하며 평일 낮 시간뿐만 아니라 주말 및 야간 실시간 거래 모니터링을 통해 의심 금융거래 발생시 빠른 대응으로 작년 한해 동안 4,948명 645억원의 피해를 예방하며 시간의 제약 없이 고객의 금융 자산 보호를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AI 이상행동탐지 ATM’은 영업점을 운영하지 않는 야간 및 주말 시간에도 ATM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금융사고로부터 고객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비전에 발맞춰 고객 중심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디지털 시대에 맞춘 고객의 편의성 증대를 위해 디지털 라운지, 디지로그 브랜치, 편의점·슈퍼마켓 혁신점포 등 다양한 채널 전략을 선도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에 따른 보이스피싱 예방과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해 큰글씨 ATM, 고령층 고객의 ATM 수수료 면제, AI 이상행동탐지 ATM 등 다양한 서비스들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