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30 (목)

스마트에프엔

신한은행,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금융지원

긴급 신규 자금 지원, 분할 상환 유예, 대출금리 감면 등 총 3천억 규모 지원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기업 금융애로사항을 접수하는 ‘금융애로 신고센터’ 설치

  • 이성민 기자
  • 2022-03-08 11:03:25
center
신한은행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에게 총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갈등으로 인한 금융애로가 예상되는 기업을 대상으로 긴급 신규 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기존 대출의 분할 상환금에 대한 분할 상환 유예 및 만기 연장, 최고 1.0% 대출금리 감면 등의 금융지원을 적극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3월 2일 설치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통해 원자재 수급 난항 등 다양한 피해 기업의 금융애로 사항을 접수하고 대금 결제와 환율 관련 상담을 통해 피해 기업의 경영난을 완화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금융지원이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고객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며 “힘든 시기를 겪는 기업과 고통을 분담하고, 경영난을 함께 해소하는, 상생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