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5 (토)

스마트에프엔

신세계인터, 초고가 골프웨어 ‘필립플레인 골프’ 전세계 최초 론칭

급성장하는 국내 프리미엄 골프시장에 초고가 럭셔리 브랜드로 도전장...14일 신세계 강남점에 첫 매장, 상반기 중 전국 핵심상권 내 추가 오픈

  • 김영진 기자
  • 2022-03-14 08:30:00
center
필립플레인 골프웨어./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스마트에프엔=김영진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초고가 골프웨어를 내놓으며 럭셔리 골프웨어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전세계 최초로 럭셔리 골프웨어 브랜드 필립플레인 골프를 론칭하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첫 매장을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필립플레인은 디자이너 필립플레인이 2004년 론칭한 스위스 명품 브랜드로 매 시즌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컬렉션을 발표하며 전세계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화려하고 도발적인 장식과 크리스털 해골 무늬로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남녀 및 키즈 컬렉션을 비롯해 홈, 시계, 향수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뒀다.

반팔 티셔츠 190만원 대, 트레이닝 재킷 100만원 대, 스니커즈100만원 대, 무스탕 1000만원 대, 가죽 재킷 500~600만원 대의 높은 가격으로도 유명하다.

필립플레인 골프는 필립플레인의 강렬한 디자인과 장인정신을 기반으로 한 최상의 품질, 타 브랜드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함 등 브랜드 고유의 정체성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특유의 독창성을 바탕으로 골프의 역동적인 DNA를 새롭게 더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골프에 최적화된 최고급 소재와 봉재 기법, 다채로운 패턴과 매혹적인 색상, 차별화된 고품질을 추구하며 럭셔리 골프웨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피케 티셔츠 35~70만원대, 팬츠40~70만원대, 아우터 65~90만원대, 클럽백 180~200만원대로 가격대 또한 명품에 걸맞게 기존 럭셔리 골프웨어 수준을 뛰어넘는다.

이처럼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초고가 럭셔리 골프웨어를 론칭한 것은 최근 명품과 패션에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는 20~40대 영앤리치 골퍼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프리미엄 골프웨어 브랜드 제이린드버그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62% 증가했는데 구매 고객의 73%가 20~40대일 정도로 젊은 층의 소비력이 높게 나타났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상반기에만 전국 핵심 상권에 필립플레인 골프 매장을 6개 이상 오픈하면서 공격적으로 럭셔리 골프웨어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필립플레인은 시중 골프웨어 브랜드 중 유일하게 밀라노 패션위크에 컬렉션을 발표하는 명품 브랜드에서 출시한 골프웨어라는 점에서 가장 큰 차별점을 갖는다”면서 “필립플레인의 개성 강한 디자인이 흔하지 않은 명품 브랜드를 찾는 젊은 골퍼들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필립플레인 골프 2022SS 컬렉션은 아이콘, 테디베어, 노리밋의 3가지 라인으로 구성됐다.

먼저 아이콘은 필립플레인의 로고를 모티브로 탄생한 라인이다. 블랙과 화이트를 기본으로 브랜드의 헥사곤(6각형)과 해골 무늬를 프린트, 펀칭 등의 기법으로 표현했다. 스윙을 할 때마다 찰랑이는 수술 장식과 스와로브스키사의 크리스털 등의 화려한 디테일이 더해져 라운딩 시 매력을 발산한다.

테디베어 라인은 강렬한 레드 색상의 테디베어(곰돌이) 캐릭터를 제품 곳곳에 사용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노리밋은 가장 자유분방한 느낌을 드러내는 라인으로 그래피티, 패치워크 등의 스트리트 문화를 필립플레인 특유의 럭셔리함으로 녹였다.

김영진 기자 y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