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9-30 (금)

스마트에프엔

반도건설, 강원도 산불 피해 지원금 2억원 전달

재해구호협회에 피해 복구 및 이재민 생계비 지원

  • 김영명 기자
  • 2022-03-14 20:32:00
center
반도건설 로고./사진=반도건설
[스마트에프엔=김영명 기자]
반도건설은 3월 초 강원도 동해안 지역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로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 2억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지원금은 강원도 산불 피해 공식 기금 모금처인 ‘전국재해구호협회’를 거쳐 산불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하루 빨리 정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주거시설 마련과 피해 건물 복구, 이재민 생계비와 구호물품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발표에 따르면 이번 강원도 산불의 전체 피해 추정 면적은 2만1772ha로, 역대 최대규모인 2000년 동해안 지역 산불의 피해면적(2만3794ha)에 육박한다. 또한 강릉과 동해의 피해 추정 면적은 각각 강릉 1900ha와 동해 2100ha다. 울진과 삼척은 각각 1만6913ha, 772ha의 피해가 추정되고 있다. 이 지역은 가옥과 축사, 농기구 등이 불에 타 올해 농사를 포기해야 할 실정이며,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어져 지역경제가 위축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박현일 반도건설 총괄사장은 “갑작스러운 대형 산불로 인해 한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은 지역 이재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과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고 이번 후원으로 이재민분들의 생활이 신속히 정상화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직접 피해를 입은 이재민분들뿐만 아니라 관광산업 위축으로 지역의 소상공인들이 2차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하루빨리 조속한 진화와 피해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도건설은 산불, 수해와 지진, 코로나 성금 등 재난 상황에서 피해 주민과 소외계층 지원을 통해 어려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기 위한 나눔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2019년 강원도 산불피해에 성금 1억원을 기탁했으며, 지난 해에는 코로나19 지원 성금 2억원 기탁, 8월 장마철 집중호우 수재민 지원 1억원 기탁 등 지역사회 발전에 지속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김영명 기자 paul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