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5 (토)

스마트에프엔

신세계 주총 "온·오프라인 통합형 백화점 구축"

희소성 있는 MD지속 발굴, 넥스트 트랜드 대비 전략도 함께 수행

  • 김영진 기자
  • 2022-03-24 11:21:27
center
24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신세계 정기 주주총회 현장./사진=신세계
[스마트에프엔=김영진 기자]
신세계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디지털화에 발맞춰 온·오프라인 통합형 백화점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차정호 신세계 백화점부문 기획전략본부장은 "전 영역에 걸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대면과 비대면 경험을 하나로 합치고 그 경계를 허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업계를 리딩 하는 영업경쟁력을 확보하도록 하겠다"라며 "고객이 항상 설레는 마음으로 신세계를 찾을 수 있도록, 다른 리테일에서는 볼 수 없는 트랜디하며 희소성 있는 MD를 지속해서 발굴하는 한편, 넥스트 트랜드를 대비하는 전략도 함께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 성장에 대한 비전도 제시했다. 그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역량을 기반으로 투자 효율성을 높이고 사고의 외연을 확장해 다양한 신사업 추진도 검토하겠다"며 "아울러 20여년 전 국내기업 최초로 윤리경영을 선포하며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해 왔듯이, 향후 환경·사회·지배구조의 관점에서 모든 경영활동을 돌아보며 이해관계자·지역사회와 같이 성장하는 ESG의 경영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정기 주주총회는 Δ재무제표 및 연결재주제표 승인의 건 Δ정관 변경의 건 Δ이사 선임의 건 Δ감사위원 선임의 건 Δ이사보수한도 결정의 건 등 의안이 원안대로 가결됐다.

신세계는 정관 변경을 통해 새로운 사업은 대거 추가했다. 부가통신사업과 인터넷 경매 및 상품중개업·각종 광고 관련 사업과 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 정보제공업 등으로 이는 뷰티 편집숍인 '시코르' 웹사이트 내 브랜드 배너 광고를 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손영식 신세계 부사장과 허병훈 신세계 지원본부장이 새로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으로는 최난설헌 연세대학교 법한전문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이사보수한도 승인 안건'도 원안대로 가결됐다. 앞서 국민연금은 신세계의 이사 보수한도(100억원)가 수준 및 보수금액이 과다하다며 반대표를 던졌다.

김영진 기자 y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