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30 (목)

스마트에프엔

신한은행, 국내 최초 기후채권 USD 후순위 5억 달러 발행

엄격한 국제 기준 부합하는 기후채권의 국내 최초 발행으로 시장 신뢰도 제고
2018년부터 5년 연속 및 총 10번째 ESG채권 발행

  • 이성민 기자
  • 2022-04-07 14:30:20
center
신한은행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미화 5억 달러 규모의 10년 만기 외화 후순위 채권을 국내 최초 기후채권으로 공모 발행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기후채권이란 국제기후채권기구(CBI, Climate Bond Initiative)의 사전 인증을 획득하고 발행하는 녹색채권(Green Bond)으로 발행자금을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된 프로젝트에만 사용해야하는 가장 엄격한 기준을 따르는 고난이도 ESG 채권이다.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신한은행이 10번째로 발행한 ESG채권으로 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에 1.85%를 가산한 고정 4.375%로 결정됐다. 발행 공모에는 BNP Paribas, Citi, Credit Agricole, Credit Suisse, HSBC, JP Morgan, 신한금융투자가 공동주간사로 참여했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 아시아 59%, 미국 25%, 유럽 16%,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69%, 보험사 23%, 국부펀드 4%, 은행/기타 4% 등의 분포를 보였다.

우크라이나 사태, 인플레이션 및 주요국 통화정책에 대한 우려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 국내 최초 기후채권 발행을 통해 ESG 전문투자자들의 참여를 극대화해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되었다는 것이 시장의 평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국내 최초 기후채권 발행을 통해 그린워싱(Green-washing)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불식시켰다”며 “외화 조달 측면에서 중장기 전략 목표인 투자자 저변 확대를 달성함과 동시에 조달비용도 일부 절감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3월 국내 시중은행 중 최초로 이사회 내 소위원회로 ESG위원회를 신설해 ESG 경영 지배구조를 확립했고 기후변화 대응을 사업 전략의 핵심으로 삼고 20년 9월 시중은행 최초 적도원칙 가입, 21년 3월 탈석탄경영 선언 및 22년 1월 ESG전략실 신설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