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5 (토)

스마트에프엔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 개인대출 100억 위엔 달성…한국계 은행 최초

빅테크기업 및 ICT 플랫폼과의 제휴 통한 비대면 모바일 대출 출시 3년 내 이룬 성과
‘글로벌 선도금융그룹의 위상 강화’를 위한 ‘글로벌 디지털 경영’ 역량 집중

  • 이성민 기자
  • 2022-04-19 15:08:54
center
하나은행 제공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중국법인)는 중국에 진출한 한국계 은행 중 최초로 개인대출(온오프라인) 100억 위엔(원화 약1조9천억원)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9년 9월 신용카드와 유사한 소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빅데이터 기반의 ‘비대면 소액 모바일 대출’을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한지 불과 3년 내에 이루어 낸 값진 성과다.

온라인 중심의 ‘비대면 소액 모바일 대출’은 중국 대표 빅테크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를 시작으로 중국 최대 포탈 기업인 바이두,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 등 중국 대표 ICT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출시된 상품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3월 취임사를 통해 ‘아시아 최고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3대 전략으로 ▲강점의 극대화 ▲글로벌 선도금융그룹의 위상 강화 ▲디지털 금융혁신을 강조한 바 있다.

하나은행 중국법인은 ‘글로벌’과 ‘디지털’ 부문에 역량을 집중해 개인대출 ‘100억 위엔’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디지털 경영’ 성과를 이뤄냈다. 이는 하나은행 중국법인의 ‘글로벌 디지털 경영’ 노하우를 향후 기타 해외 지역에도 활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영찬 하나은행 중국법인 대리은행장은 “코로나 시대에 리테일 손님 접점의 비대면 온라인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하나은행은 오프라인 비즈니스의 한계를 뛰어 넘어 디지털 금융 사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현지 주요 디지털 플랫폼과의 적극적인 협업(콜라보)을 통해 디지털 손님기반 확대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하나은행 중국법인은 디지털 혁신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하반기 중국 플랫폼 기업들과 함께 새로운 형태의 개인사업자(또는 개인) 디지털 대출 및 예금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