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10-04 (화)

스마트에프엔

롯데-현대차-KB자산운용,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MOU 체결

3사 협업 기반, 고품질 초고속 충전기 임대사업 모델 개발

  • 황성완 기자
  • 2022-04-20 10:01:05
center
롯데 CI /사진=롯데그룹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롯데그룹은 20일 서울 잠실 시그니엘 서울에서 현대자동차그룹, KB자산운용과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특수목적법인(SPC, 가칭 UFC)' 설립 추진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참여 3사의 사업 역량과 상호 협력을 기반으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는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SPC 설립을 추진하고자 마련됐다.

롯데그룹 등 3사는 SPC를 통해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최대 200kW 급)를 충전 사업자에게 임대하는 새로운 인프라사업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며 충전기 구매·설치·임대와 사양관리 등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을 본격화한다. 전기차 고객들을 위해 전국 주요 사업장 부지 등을 활용해 초고속 충전기를 우선 설치하고 이후 사업자 모집을 통해 2025년까지 초고속 충전기 총 5000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회사는 SPC의 초고속 충전기 임대 사업 모델 활용 시 신규 사업자들의 초기 비용 부담이 줄어드는 등 시장 진입이 한층 용이해져 단기간 내 초고속 충전 인프라가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그룹 내 유통시설을 충전기 설치 부지로 제공하며, 롯데정보통신과 중앙제어를 통해 초고속 충전기 개발과 인프라 운영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초고속 충전기 품질 안정성 확보를 위해 전기차 기술력을 바탕으로 초고속 충전기 품질 확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KB 자산운용은 인프라 펀드를 조성해 재무적 출자자로서 투자하고,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등 다각적인 협업을 추진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SPC 사업을 통해 전기차 충전 사업 모델을 다각화 하는 한편, 초고속 충전 인프라 확충을 통해 그룹 유통시설과 전기차 충전 서비스 이용 고객의 편리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지속적으로 모빌리티 산업 내 새로운 사업 영역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