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30 (목)

스마트에프엔

SK에코플랜트, 페트와 유리섬유로 철 없는 ’철근’ 생산 추진

세계 최초 친환경 철근 대체재 생산 추진…기술기업과 고효율 철근 공동 투자

  • 김영명 기자
  • 2022-04-20 11:43:27
center
녹슬지 않는 KEco-bar 및 철근(좌)과 유색 페트병으로 만든 다양한 색상의 KEco-bar(우)./사진=SK에코플랜트
[스마트에프엔=김영명 기자]
SK에코플랜트가 세계 최초 페트병을 원재료로 활용한 철근 대체물 GFRP 보강근 생산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GFRP 보강근 전문기업 케이씨엠티(KCMT), 친환경 신소재 기술기업 카본화이버앤영과 함께 케이에코바(KEco-bar, 가칭) 생산라인 구축에 공동 투자한다고 20일 밝혔다.

GFRP 보강근은 흔히 철근이라 불리는 보강근(리바)을 철이 아닌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GFRP)으로 만든 것이다. 이 보강근은 생산과정에서 철근과 달리 고철, 석회석 등을 사용하지 않아 탄소배출량이 50% 이상 적다. SK에코플랜트 등 3사는 한발 더 나아가 버려지는 페트병을 재활용해 GFRP 보강근 생산에 필요한 원료 중 하나인 ‘함침제’를 생산하는 기술에 대한 공동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함침제는 유리섬유를 환경적 영향으로부터 보호하고 섬유의 배열을 유지하며 개별 섬유 간 하중 전달을 가능케 하는 원료다.

GFRP 보강근의 특징은 철근과 달리 내부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해안가, 교량, 댐 등 습기가 많은 지역에서도 내구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으며, 준공 이후 건축물의 유지보수도 편리하다. 보강근의 강도는 철근보다 2배나 단단하고, 무게는 1/4로 가벼워 시공과 운송도 쉽다. 이 제품은 이와 같은 우수한 특성에 주목해 1990년대부터 미국, 독일 등에서 사용되기 시작해 현재는 전 산업분야로 확대 사용되고 있으며, 중국은 현재 세계에서 최대 생산가 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년 전부터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GFRP 보강근의 우수한 성능을 검증하기 시작했으며 현재 구체적인 설계기준을 수립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가 아직 부족하고, 철근과 비교해 단가가 높아 해외에서 직수입해 특수한 경우에만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SK에코플랜트는 케이씨엠티, 카본화이버앤영과 신규 공장을 공동으로 구축하며 전 공정 자동화를 통해 기존 철근 수준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신규 공장은 총 80개의 생산라인을 구축해 2024년까지 연 4만톤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추가 투자를 통해 2027년에는 연 20만톤까지 생간 규모를 높일 계획이다. 2리터 페트병 한 개로 1m(760g)를 만들 수 있는 함침제를 생산할 수 있어, 향후 20만톤의 케이에코바를 생산할 경우 연 약 3억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게 된다.

조정식 SK에코플랜트 에코솔루션 BU대표는 “케이에코바는 건설자재 특성상 색상에 구애받지 않아 투명하거나 유색 페트병을 사용해도 문제가 없어 페트병의 자원순환율을 높일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최근 건설 원자재 시장에 닥친 위기를 혁신적인 친환경 소재 개발을 통해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명 기자 paul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