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9-30 (금)

스마트에프엔

농협생명·메리츠화재, 민원 가장 많아…신한·삼성·교보생명은 감소

  • 이성민 기자
  • 2022-04-28 00:26:45
center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농협생명과 메리츠화재가 생명 및 손해보험사 중에서 지난해 민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농협생명은 보유 계약 10만건당 환산 민원 건수가 지난해 33.3건으로 전년의 26.8건에 비해 24.3% 늘어 생명보험사 중 증가폭이 가장 컸다.

지난해 환산 민원 건수가 늘어난 생명보험사는 농협생명, KDB생명(15.7%), KB생명(7.6%), ABL생명(0.6%)등이다.

신한생명은 지난해 환산 민원 건수가 18.4건으로 전년의 27.3건보다 32.6% 감소해 생명보험사 가운데 가장 많이 줄었다. 삼성생명과 교보생명도 환산 민원 건수가 각각 23.6%와 27% 감소했다.

손해보험사 중에서는 메리츠화재의 지난해 환산 민원 건수가 29.9건으로 전년의 25.6건에 비해 16.8% 늘어 '민원 최다 증가'를 기록했다. 이어 DB손해보험(10.9%), KB손해보험(5.3%), MG손해보험(0.9%) 순으로 민원이 늘었다.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환산 민원 건수가 16.4% 줄어 손해보험사 가운데 가장 많이 개선됐다. 삼성화재(-15.1%), 현대해상(-10.7%)도 10% 넘게 감소했다.

민원 유형별로 보면 생명보험에서는 보험 모집 관련 민원이 54.3%로 가장 많았고 보험금 산정 및 지급(16.5%) 순으로 나타났다. 손해보험에서는 보험금 산정 및 지급이 47.4%를 차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 계약 체결시 상품설명서 및 보험 약관 등을 잘 살펴본 후 내용을 확실히 이해한 후 보험에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