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8-13 (토)

스마트에프엔

코오롱글로벌, 안전보건 결의대회…중대재해 ‘제로’ 달성 다짐

27일 안양 덕현지구 현장서 개최
AI 기술기반 안전시스템 구축 등 체계적인 안전관리 노력

  • 김영명 기자
  • 2022-04-28 17:30:36
center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가 안양 덕현지구 현장에서 안전소통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코오롱글로벌
[스마트에프엔=김영명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안전보건 최우선 경영 실천 및 안전 문화 정착을 위해 안전보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7일 경기 안양시 덕현지구 현장에서 김정일 대표의 주관하에 ’안전보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 김일호 안전보건관리실장, 조현철 건축본부장, 송혁재 인프라본부장, 박문희 전략기획본부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결의대회에서는 ‘세이프티 플러스(Safety Plus) 코오롱, 중대재해 제로(Zero) 달성’이란 슬로건 하에 전 현장 안전의식 고취 및 사고예방을 다짐했다. 이날 김정일 대표와 임원단은 10대 중점 안전관리 대상을 중심으로 현장 유해 위험 작업 공종과 함께 구역 순회 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덕현지구에 새롭게 적용된 인체 인식 모니터링 시스템과 아파트 골조공사 책임 실명제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면서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결의대회가 진행되는 과정에는 무재해 선포식이 열려 안전보건 결의문 낭독과 무재해 구호 제창 등을 진행했다. 또한 PM별 안전보건품질 운영방안 발표와 협력업체 격려장 및 격려금 수여 등도 함께 열렸다.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는 “우량 기업의 토대를 닦기 위해서는 최우선 가치에 무엇보다 안전을 둬야 한다”며 “단순히 스마트 안전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넘어서 전 직원이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안전예방 수칙을 철저히 생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표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건설관계자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경각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가운데 오늘 결의대회가 코오롱글로벌의 건설 안전 문화 강화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는 취임 초기부터 인근 공사현장을 수시 방문하고 직접 안전점검을 주관하면서 안전보건 최우선 경영을 강조하고 있다. 김 대표는 올해 첫 번째 일정으로 인천 계양방축택지지구를 방문했고,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글로벌비즈센터, 부산 초읍2구역 주택재개발 등 전국 주요 현장 30여곳에서 현장 지도를 이어가고 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코오롱글로벌은 지난해부터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안전시스템을 구축하고 보다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난해 코오롱글로벌은 ‘스마트 건설 안전 기술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안전과 관련된 스마트 기술을 현장에 도입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명 기자 paul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