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9 (수)

스마트에프엔

윤석열 정부 '반쪽 내각' 출범…한동훈 등 주요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반응은?

  • 주서영 기자
  • 2022-05-11 11:13:15
center
TDI 제공
[스마트에프엔=주서영 기자]
5년간의 임기를 시작한 윤석열 정부가 10일 ‘반쪽 내각’으로 출발했다.

윤석열 정부의 1기 내각 지명자에 대한 국회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여야가 격렬하게 대립하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비롯해 주요 장관직 후보자들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등 윤석열 정부의 1기 내각 지명자 대부분을 ‘부적격’ 대상으로 분류한 상태다.

‘역대 최악의 인사 참사’라며 주요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야당과 ‘새 정부 발목잡기를 멈추라’며 총리 인준 및 장관 후보자 7명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촉구하고 있는 여당의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이다.

빅데이터 전문 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는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이었던 3월 9일부터 윤석열 대통령 취임일인 5월 10일까지 주요 인사 4인의 검색량을 살펴본 결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검색량은 145만8,934건,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검색량은 262만7,321건,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의 검색량은 124만8,912건,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의 검색량은 60만883건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국민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 인사는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였다.

한 후보자는 1973년생으로 올해 49세다. 한 후보자가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윤석열 정부의 1기 내각 인사 중 최연소 국무위원이 된다. 또한 한 후보자는 사법연수원 27기로 44대 김오수 검찰총장이나 현직 고검장들보다 낮은 기수다.

한 후보자는 민주당이 당론으로 결정한 ‘검수완박’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의견을 밝힌 바 있으며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 재임 시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을 함께 수사한 ‘최측근 인사’로 꼽히고 있다. 새 정부의 내각 인선에서 가장 상징적이고 파격적인 인물인 만큼 많은 국민들이 한 후보자에 대해 관심을 보인 것이다.

한 후보자의 검색량이 가장 많았던 날은 윤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한 후보자를 법무부장관으로 직접 지명했던 4월 13일이었다. 이날 한 후보자의 검색량은 60만 건을 넘어섰다. 이후 한 후보자의 검색량은 한동안 하락세를 보이다가 인사청문회가 열렸던 5월 9일 다시 한번 급등해 20만 건 이상의 검색량을 보였다.

center
TDI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검색량이 가장 많았던 날은 새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날이었던 4월 3일이었다.

한편, 한 후보자에 대한 연관 검색어로는 ‘한덕수 가족’, ‘한덕수 자녀’ 등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한 후보의 가족으로는 서울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한 아내 최아영 씨가 있으며 자녀는 없다.

정호영 후보자의 경우 4월 10일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지명일을 기점으로 검색량이 증가하더니 같은 날 16일에는 최고 수치인 13만8,479건을 기록했다. 지난달 10일 정 후보자가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자마자 야당에서는 ‘자녀 의대 편입 및 병역비리 의혹’, ‘위장전입’, ‘임대사업 미신고’ 등의 의혹을 잇따라 제시했다.

이에 정 후보자에 대한 검색량은 보건복지부장관 후보 지명 직후 일주일간 높은 수치를 유지한 것이다. 정 후보자에 대한 연관 검색어로는 ‘정호영 자녀’, ‘정호영 경북대’ 등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원희룡 후보자의 검색량이 가장 많았던 날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4월 10일이었다. 이날 원희룡 후보자의 검색량은 9만843건을 기록했다. 원 후보자도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야당의 거센 비판을 마주했다. 오등봉 민간개발사업 관련 특혜 의혹, 법인카드 유용 논란, 업무추진비 허위기재 관련 의혹 등이 원희룡 후보자를 향한 반대 의견의 골자다. 원희룡 후보자에 대한 연관 검색어로 ‘원희룡 법카’, ‘원희룡 부동산’, ‘원희룡 오등봉’, ‘원희룡 업무추진비’ 등이 눈에 띄었다.

한편, 윤석열 정부는 야당의 반대로 대통령 취임일까지 국무총리와 장관직 대부분을 임명하지 못하자 ‘차관 내각’이라는 배수진을 쳤다.

국무총리를 비롯해 장관 절반이 공석인 ‘반쪽 내각’으로 출범하더라도 전문성 있는 차관들을 전면 배치해 국정 차질을 막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10일 오전 취임식을 마치고 용산 집무실로 향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 동의안을 결재하며 대통령으로서의 첫 업무를 시작했다.

주서영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