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30 (목)

스마트에프엔

KT·현대오토에버·카카오모비, 레벨3 자율주행 서비스 하반기 선보인다

국토교통부, 대구-오토노머스에이투지·제주-아이티텔레콤 컨소시엄 각각 사업자로 선정
올 하반기 제주·대구에서 여객과 화물 운송 시작

  • 김효정 기자
  • 2022-05-24 08:06:48
[스마트에프엔=김효정 기자]
레벨3 자율주행 셔틀이 올해 하반기에 제주와 대구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레벨3 자율주행 기술은 비상시에만 운전자가 운전을 하는 자율주행 단계로, 현재 상용화된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2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공모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아이티텔레콤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을 각각 최종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대구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업단지에서 여객(수요응답형)·물류(배송서비스)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차량 플랫폼 및 관련 통신 인프라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 컨소시엄에는 카카오모빌리티,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아이티텔레콤 컨소시엄은 제주공항 인근의 주요 관광 거점을 연계하는 순환형 자율주행 관광셔틀 서비스, 공항~중문호텔 간 캐리어 배송 서비스, 대중교통 셔틀버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컨소시엄에는 라이드플럭스, 광명 D&C, KAIST(카이스트), 제주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각 컨소시엄은 보조금을 바탕으로 자율차를 제작하고, 서비스 대상 지역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해 사업을 운영한다.

사업 기간 총 11대가량의 레벨3 수준의 자율차(아이오닉·쏠라티 등)가 제작·운영될 예정이다.

center
자율주행 기술 단계 설명/자료=국토교통부

이번 사업에 투입되는 자율차는 기본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돌발상황 발생 등에 대비해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안전요원이 탑승한 상태에서 운행된다.

사업 과정에서 제작된 자율차는 사업 종료 시 국가가 환수해 각종 시험 운행, 데이터 수집 등의 용도로 산업계·학계·연구기관 등에 대여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달 중 컨소시엄 측과 구체적인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하고, 각 컨소시엄은 6월부터 자율차 제작 및 인프라 구축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르면 10월부터 여객 운송 자율차가 우선 운행된다.

이번 공모사업은 민간 자율차 기반의 모빌리티 프로젝트에 대해 2년간 80억원(1·2차)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이번 2차 공모에 참여한 7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사업 모델의 혁신성, 기술의 실현 가능성, 대국민 수용성 제고 효과 등을 평가해 최종 사업자를 선정했다.

박지홍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차 상용화 시대가 우리 눈앞에 성큼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법·제도적 규제 개선, 인프라 고도화, 기술개발 지원 등의 정책적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