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9 (수)

스마트에프엔

목숨 건 대기업 투자 릴레이...尹 정부, 응답하라

[데스크 칼럼] 새 정부 임기 동안 1060조 투자 발표한 대기업

  • 김효정 기자
  • 2022-05-27 08:17:41
[스마트에프엔=김효정 기자]
말 그대로 투자 릴레이다. 현재 국대 주요 기업이 밝힌 윤석열 정부 임기 동안인 향후 5년간 투자 발표 액수가 1060조원이다. 새 정부의 친기업 정책 방향에 대한 화답이다.

단, 이러한 대기업들의 대규모 투자가 정부의 정책 기조를 지원하기 위한 선심성 발언은 아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25일 중소기업중앙회 창립 기념행사에서 기자들에게 "(투자금액)숫자는 모르겠고 그냥 목숨 걸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말에서 우리나라 기업들의 투자 이유가 드러난다.

전세계 경제상황은 인프레이션 우려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바람 앞 촛불' 같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자칫하면 기업이 위태로워 지고, 나라 경제가 크게 흔들릴 수도 있다.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대기업의 투자 활성화는 우선적으로 국내 경제에 큰 도움이 된다. 1060조원의 투자 내용에는 39만명이라는 대규모 채용도 포함돼 있다.

center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신동빈 롯데그룹회장(오른쪽부터),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정의선 현대차 그룹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 대통령,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핸드프린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특히 기업들은 그동안 반기업 성향의 정책에 억눌려 있던 터다. 노사 문제와 각종 규제가 더해져 큰 기업일 수록 기업활동하기가 쉽지 않았다. 지나치게 빡빡한 정부의 정책적 압박이 큰 부담이었다. 대기업들의 활동은 국내에 국한되지 않는다. 우리나라의 대기업은 글로벌 기업이다. 전세계 경쟁자들과 치열하게 경쟁해야 하는 상황에서 규제와 노사 문제는 발목을 잡아왔다.

통상 새 정부 출범 시기에 기업들, 특히 대기업은 대규모 투자와 고용 계획을 내놓는다. 5년마다 이어지는 의례적인 행사라고 해도 무방하다. 그러나 이번에는 결이 다르다. 이재용 부회장의 말처럼 목숨을 걸고 하는 투자 '단행'이다. 여태껏 이 정도 수준의 투자금액이 나온 적이 없다. 말 그대로 천문학적인 투자금액이다.

삼성전자가 향후 5년간 450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힌 데 이어, 11개 대기업이 줄줄이 투자 발표를 이어갔다. 지난 26일까지 총 11개 기업의 투자금액은 무려 1060조원이다. 올해 우리나라 국가 운영 예산인 607조7000억원 보다 1.7배가 높고, 한 해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2057조4478억원의 절반 수준이다.

현재까지 삼성, SK, 현대자동차, LG, 롯데 등 5대 기업과 포스코, 한화, GS, 현대중공업그룹, 신세계, 두산 등 총 11곳이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그 외 주요기업들도 투자계획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새 정부의 출범이 투자 적기다. 글로벌 기업들과의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 남아야 하고, 전세계적인 경제 위기에 선제적 대응법으로 대규모 투자를 통한 위기 돌파를 해야 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 미국의 중국을 견제하면서 전세계 기술 패권을 움켜쥐려는 상황에서 한미간 기술동맹에 확신을 준 것이다. 중국과의 교역 문제는 한국 경제에 큰 부담이 될 수 있지만, 반도체·배터리·전기차 등 미래 전략 산업 부문에서는 미국과의 공조가 효율적이라는 것이 기업들의 판단인 것이다.

새 정부 역시 그들의 핵심 경제 기조인 민간 주도 성장에 화답한 기업을 위해 규제완화, 유연한 노동환경 등 정책적 지원에 나서야 할 것이다. 그것이 현재의 경제적 위기 상황을 극복해야하는 정부의 역할이다.

김효정 기자 h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