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9 (수)

스마트에프엔

평택시, 민간환경감시단 간담회 및 실적보고회 실시

  • 배민구 기자
  • 2022-06-23 15:47:35
center
22일 평택시 남부문예회관 세미나실에서 열린 평택시 민간환경감시단 간담회 및 실적보고회에서 최원용 부시장(왼쪽 두 번째)이 발언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스마트에프엔=배민구 기자]
경기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22일 남부문예회관 세미나실에서 평택시 민간환경감시단 간담회 및 실적보고회를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평택시 민간환경감시단은 지난 2020년부터 환경단체와 일반 시민을 포함해 총 24명으로 구성돼 월 2회 자율환경감시활동을 펼쳐 왔으나 코로나19의 전국적 유행으로 민간환경감시단 간담회 및 실적보고회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민간환경감시단 간담회에는 최원용 부시장, 김진성 환경국장 등 평택시 관계자 6명과 민간환경감시단 14명 등 총 20명이 참석했으며 최근 포승국가산업단지에서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 및 가축분뇨 유출 관련 민원 신고 등 민간환경감시단이 직접 신고한 환경오염행위 사례와 그간의 수사 현황 및 결과를 환경조사팀장이 약 20분간 발표했다.

이후 질의·응답 시간에는 평택시 민간환경감시단 활동비 인상, 환경오염행위 신고를 위한 소모품비 지원, 민간환경감시단 관련 예산 편성 확대 등에 대한 자유로운 토의 및 건의가 이뤄졌다.

최원용 부시장은 “저도 평택시 포승읍 출신으로서 평택의 맑고 깨끗한 공기를 맡으며 유년시절을 보낸 기억이 있다. 평택시민에게 이러한 깨끗하고 맑은 하늘을 다시 돌려드리기 위해 시 차원에서 민간환경감시단에 대한 지원을 약속드리겠다”고 밝혔다.

김진성 환경국장은 “시에서 공무원 수를 늘리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민간환경감시단원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민간환경감시단 예산 확대 편성과 각종 소모품비 지원에 대해서는 내년도 본예산 편성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민구 기자 mkbae1214@hanmail.net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