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8-09 (화)

스마트에프엔

LG에너지솔루션, 美 단독공장 건설 재검토…"물가상승·환율 상승에 발목 잡혀"

  • 박지성 기자
  • 2022-06-29 14:54:43
center
사진=LG에너지솔루션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에 1조7000억원을 들여 배터리 단독공장을 짓기로 한 투자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최근 물가상승과 환율 상승 등에 따라 당초 계획한 투자비보다 훨씬 더 큰 비용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시 손익계산에 들어간 것이다.

29일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경영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 및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리크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연산 11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내에서 원통형 배터리를 채택한 전기차 스타트업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무선 전동공구 등의 수요도 빠르게 늘고 있어 신규 공장을 통해 북미 원통형 시장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계획이었다.

당초 올해 2분기 착공해 오는 2024년 하반기에 양산하는 것을 목표로 했으나, 최근 고물가·고환율 등의 여파로 투자비가 2조원대 중반으로 불어날 것으로 추정되자 투자 계획을 잠시 보류했다.

업계 관계자는 "LG에너지솔루션이 투자비가 늘어나는 만큼 나중에 물건을 판매할 때 가격에 반영할 수 있는지 고객사들과 협의하고 조율한 뒤 공장 건설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 결정까지 최소 1~2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짓는 테네시주 합작2공장(35GWh)과 미시간주 합작3공장(50GWh) 등 현재 건설 중인 합작공장은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