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9-30 (금)

스마트에프엔

쇼핑몰 사업자, 매출 확대 위해 평균 3개 이상 마켓 쓴다

  • 황성완 기자
  • 2022-07-05 10:02:41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이 매출 확대를 위해 다양한 마켓을 3개 이상 연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대표 이재석)'는 자사의 마켓 통합관리 서비스 '마켓플러스'를 이용해 매출 성장 중인 5만 개의 온라인 쇼핑몰을 조사한 결과, 상당수의 쇼핑몰들이 매출 확대를 위해 평균 3개 이상의 마켓을 연동해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쇼핑몰이 연동하는 마켓을 보면 스마트스토어, 11번가, 지마켓, 쿠팡 등 대형 오픈마켓과 종합 쇼핑몰을 기본으로 사용하면서 ‘내 쇼핑몰’의 판매 상품 특성과 타깃 고객을 고려한 버티컬 마켓(특정 품목에 특화된 서비스)을 복수로 선택해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center


쇼핑몰 사업자는 여러 마켓을 활용해 ‘다양한 고객들이 유입되는 대형 오픈마켓과 종합 쇼핑몰을 이용한 매출 상승’과 ‘MZ세대가 많이 이용하고 구매의사가 높은 고객이 집중되어 있는 버티컬 마켓을 이용한 구매 전환율 향상’ 효과를 꾀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버티컬 마켓은 단순히 상품 판매를 넘어 풍부한 콘텐츠와 쌍방향으로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쇼핑몰 유입자 증대와 브랜드 충성고객 확보에 용이하기 때문에 이를 연동하는 쇼핑몰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테면 MZ세대를 공략하고자 하는 패션 브랜드는 지그재그∙무신사∙에이블리 등의 버티컬 마켓을 중복 활용해 상품 구매를 높이는 식이다. 업종별로 연동 마켓을 분석한 결과 ▲가구 인테리어 쇼핑몰은 텐바이텐·문고리닷컴 등을 ▲출산·육아용품 쇼핑몰은 이랜드몰·보리보리 등을 ▲식품·생활건강용품 쇼핑몰은 이마트몰·멸치쇼핑 등을 선택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 영주 농산 특산물을 판매하는 영주마실은 쿠팡, SSG닷컴, 멸치쇼핑을 포함한 9개 마켓에서 판매하고 있다. 김미숙 영주마실 대표는 “마켓별 주 이용 연령층이 달라서 잘 팔리는 상품이 상이하다”면서 “마켓플러스로 전체 마켓의 매출 현황을 한눈에 확인하면서 마켓별 판매 전략을 바로 바로 적용해 빠르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20대 여성 고객 대상의 데일리룩 브랜드 유라타임도 에이블리, 브랜디를 복수 연동해 상품을 판매 중이다. 김민석 유라타임 대표는 “주요 타깃인 젊은 여성 고객이 많은 마켓들을 중심으로 고객 접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카페24 마켓플러스를 활용해 여러 마켓에 상품을 한 번에 등록하고 일괄로 관리할 수 있어 리소스가 부족한 쇼핑몰들도 쉽게 판로를 확대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쇼핑몰들이 매출 증대를 위해 다양한 마켓플레이스를 마케팅 채널로 활용하는 게 보편적"이라며 "쇼핑몰 사업자들이 원하는 마켓에서 더 쉽고 빠르게 사업 규모를 확대해 갈 수 있도록 마켓플러스의 연동 마켓 확대와 서비스 고도화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