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8-09 (화)

스마트에프엔

규제풀린 대구‧경북, 하반기 1만4000여가구 분양 예정

상반기 보다 25.3% 증가, 투자 수요 유입 예상

  • 이하영 기자
  • 2022-07-07 10:54:30
center
하반기 대구·경북 일반분양 가구 수 및 분양 예정 단지./자료=부동산인포
[스마트에프엔=이하영 기자]
하반기 대구‧경북에서 1만4000여 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해당 지역 규제가 이달부터 해제되며 부동산 시장에 다시 훈풍이 불지 관심이 집중된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는 7월부터 연말까지 대구‧경북에 아파트 28개 단지, 총 1만4079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9087가구로 절반 이상 몰려 있고 경북이 4992가구다.

이번 하반기 분양 물량은 지난 상반기(1만1233가구, 청약홈 기준)보다 25.3% 많은 수준이다. 부동산인포는 그간 공급을 미뤄왔던 건설사들이 규제 해제와 동시에 분양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규제지역 일부를 해제하기로 했다. 대부분이 규제 영향을 받았던 대구는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됐고 나머지 지역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됐다. 동시에 경북 경산(동지역)도 규제 영향권을 벗어났다. 대구‧경북권에서 규제를 받는 곳은 대구 수성구‧포항 남구(동지역) 2곳으로 줄었다.

이에 하반기 지역 청약 시장은 규제 해제 지역을 필두로 투자 수요가 유입되면서 활기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규제지역에서는 1순위 청약 요건이 세대원까지 확대되고 다주택자도 청약을 넣을 수 있다. 전매(대구, 택지개발지구 제외) 및 재당첨 제한도 없다.

규제 해제 전 온기가 감지된 시장이 더욱 해소될 지도 관심거리다. 국토교통부 ‘5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경북의 미분양 주택은 5369가구로 전월(5938가구) 대비 9.6% 줄었다. 4월 전국에서 미분양 주택이 많았던 대구(6827가구) 역시 5월에는 6816가구로 소폭 감소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이번에 규제 해제로 당장의 극적인 효과는 거두기 어렵겠지만, 미분양으로 침체됐던 지역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촉매제 역할로는 충분할 것”이라며 “대출 한도가 높아지고 청약 요건‧세제 완화로 무주택자와 투자자 수요를 끌어들이면서 청약 시장도 반전을 꾀할 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이달 경북 칠곡에서 대한토지신탁이 ‘칠곡 왜관 월드메르디앙 웰리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150㎡ 총 352가구 규모다. 단지 바로 앞에는 근로자 약 1만명이 근무하는 왜관일반산업단지가 자리해 있다. 같은 달 구미에서는 HJ중공업이 ‘구미 해모로 리버시티’를 선보일 계획이다. 총 756가구 규모이며 이 중 전용면적 41~84㎡ 424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도보 거리에 비산초, 신평초가 위치한다. 이어 9월에는 태영건설이 꽃동산 민간공원 조성사업으로 아파트 241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경산에도 분양 소식이 있다. 대우건설은 7월 ‘펜타힐즈 푸르지오 3차’ 전용면적 69~113㎡ 총 178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도보권에 대구 지하철 2호선 사월역이 자리한다. 대구에서는 현대건설이 7월 2곳에서 새 아파트를 선보인다. 우선 서구에서는 ‘힐스테이트 서대구역 센트럴’이 공급된다. 아파트(전용면적 84‧102㎡) 762가구와 오피스텔(전용면적 84㎡) 75실을 합쳐 총 837가구 규모다. 최고 39층 높이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로 지난 3월 개통한 KTX 서대구역이 가깝다. 남구에는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아파트 전용면적 84~174㎡ 977가구, 주거형 오피스텔 전용면적 84㎡ 266실로 구성된다. 도보권에 대구 지하철 1호선 영대병원역이 위치하며 영남대학교 병원이 가깝다.

이하영 기자 greenbooks1@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