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8-09 (화)

스마트에프엔

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위, 우크라 전쟁···한국 대응 전략 모색 정책세미나 개최

‘러-우크라이나 침공과 NATO 정상회의 참석 이후 경제안보영향’ 주제 토론

  • 배민구 기자
  • 2022-08-03 15:04:56
center
더불어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위 세미나 포스터.(사진=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위)
[스마트에프엔=배민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년 의원, 위원 김성환‧오기형‧이용우‧정태호‧홍기원‧홍성국‧홍익표 의원)는 오는 4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러-우크라이나 침공과 NATO 정상회의 참석 이후 경제안보영향’을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별위원회가 주최하는 이번 세미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국제 정세 변화를 분석하고 우크라이나 전쟁과 국제사회의 대러 제재가 세계 경제와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파악해 앞으로 한국의 대응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월 24일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은 냉전 종식 이후 형성되어 작동하고 있는 현 국제질서의 존립과 변화 유무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러시아는 이번 침공을 통해 정치뿐만 아니라 경제, 안보, 가치의 측면에서 범 유럽적 틀로부터 이탈해 독자적 세력권 유지를 모색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은 즉각 러시아를 상대로 경제제재를 가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움직임에 미국은 추가 제재를 경고했지만 유럽 내 일부 국가들은 러시아산 가스 수입 제재에 반대 입장을 내는 등 대러시아 제재를 둘러싸고 서방 진영 간 입장 차이가 확대되는 양상이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경제 보복으로 원자재 가격 폭등 및 글로벌 공급망 위기가 심화되고, 최근의 ‘고물가·고금리·고환율’ 3중고로 무역수지가 14년 만에 넉 달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등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음에도 현 정부의 경제안보 정책은 오히려 뒷걸음을 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로 글로벌 경제 위기가 심화될 것이라는 경고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는 NATO 정상회의에 참석해 노골적인 대중·대러 대립 노선을 표방하면서 오히려 경제안보 위기를 자초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홍기원 의원의 사회로 국제 안보·경제 전문가 4명의 발제가 예정돼 있다. 먼저 장세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INSS) 연구위원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그에 따른 국제질서의 변화를 주제로 발제를 진행하고, 김학기 산업연구원(KIET) 연구위원이 대러시아 경제제재로 인한 국제사회의 경제적 영향을 발표한다.

이어 정민현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연구위원이 우크라이나 전쟁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김흥규 아주대학교 미중정책연구소장이 경제안보시대에 한국의 대응전략을 제시한다.

김태년 위원장은 “러-우크라이나 침공이 경제안보 시대를 가속화 시켰다”며 “윤석열 정부의 경제안보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 전략을 다각화 하지 않으면 위기를 기회로 잡지 못할 것”이라며 위기 상황에서 정부여당의 책임을 강조했다.

토론회 사회를 맡은 홍기원 의원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로 촉발한 ‘경제전쟁’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며 “코로나19 재확산과 유럽발 에너지 가격 상승, 초 인플레이션으로 글로벌 경제위기에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상황인데 NATO 정상회의 참석으로 대러·대중 부담을 가중시키는 등 윤석열 정부의 경제안보 대책은 위태롭기만 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특위 토론회에 이어 러-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국제경제적 영향과 그에 따른 우리나라의 경제안보 위기 상황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대응전략을 진단해보고자 한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배민구 기자 mkbae1214@hanmail.net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