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8-09 (화)

스마트에프엔

달 궤도선 '다누리' 오후 2시 전이궤도 진입 성공...달 향한 여정 시작됐다

  • 김효정 기자
  • 2022-08-05 14:31:02
center
다누리를 싣고 우주로 발사된 스페이스X의 팰컨9 발사체 / 사진=스페이스X
[스마트에프엔=김효정 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가 달을 향해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만약 다누리가 계획대로 올해 말경 목표한 궤도에 안착한다면 우리나라는 러시아, 미국, 일본, 유럽, 중국,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7번째로 달 탐사선을 보낸 우주 강국 반열에 오르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달 궤도선 ‘다누리’가 8월 5일 8시 8분 48초(현지기준 8월 4일 19시 8분 48초)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됐고, 이날 14시(오후 2시) 현재 달 전이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center
한국시간으로 5일 오전 8시 8분경 다누리를 실은 발사체가 발사되고 있는 모습. / 사진=항우연


다누리는 8시 48분 경 고도 약 703km 지점에서 스페이스X 사의 팰콘9 발사체로부터 분리되었고, 발사 약 92분 후인 9시 40분경에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항우연 내에 있는 다누리 관제실에서 스페이스X 사로부터 받은 발사체 분리정보(분리 속력 및 분리 방향 등)를 분석했다. 그 결과 다누리가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되어 목표한 궤도에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

또한 수신된 위성정보를 분석한 결과 다누리의 태양전지판이 전개되어 전력생산을 시작했고, 탑재컴퓨터를 포함한 장치들 간 통신이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각 장치의 온도도 표준범위 내에 위치하는 등 다누리가 현재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

center
항우연 연구진들이 다누리의 최종 점검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 사진=항우연


향후 다누리는 연료 소비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양과 지구 중력이 균형을 이루는 지점을 향해 이동하다가, 9월 2일 경 추력기를 작동하여 방향을 조정할 예정이다.

다누리는 약 4.5개월의 항행 기간을 거쳐 2022년 12월 중순 달에 도착한 후 12월 말까지 달 임무궤도에 진입하게 된다.

이후 2023년 1월부터 달 상공 100km의 원궤도를 돌며 1년여 간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다누리의 임무는 달 착륙 후보지 탐색, 달 과학연구(표면광물 분석, 자기장·방사선 관측 등), 우주인터넷 기술 검증 등이다. 심우주 탐사를 위한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다누리는 국가우주개발중장기계획에 따라, 2016년부터 개발한 우리나라 최초의 달 궤도선이다.

다누리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는 심우주 항행에 필요한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의 궤도운영능력을 확보하고 대용량 고추력 추진시스템을 국산화했으며, 심우주 통신에 필수적인 직경 35m의 대형 심우주 통신용 안테나를 구축함으로써 향후 본격적인 우주탐사에 필요한 기반을 갖추게 됐다.

center
NASA가 제작한 섀도 캠은 고해상도 카메라와 고감도 센서로 달의 그림자 영역을 촬영한다. / 사진=NASA


또한 다누리에는 6개의 탑재체가 탑재되는데 미 항공우주청(NASA) 탑재체(섀도우캠)를 제외한 5개의 과학탑재체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경희대 등 국내 연구기관과 학계에서 직접 개발했다.

과기정통부 오태석 1차관은 “다누리는 우리나라가 처음 제작한 달 궤도선으로 누리호 개발과 더불어 우주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며, “다누리 개발을 통해 확보한 기술과 다누리의 임무 운영을 통해 얻은 과학 데이터는 향후 우리나라의 달 과학 연구에도 크게 기여함은 물론 우주개발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