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9-25 (일)

스마트에프엔

넥슨, 2분기 영업익 2204억원...전년비 47%↑ "피온·던파 모바일·메이플 흥행"

매출, 8175억원으로 전년비 50%↑

  • 황성완 기자
  • 2022-08-09 17:26:04
center
판교 넥슨 사옥 /사진=황성완 기자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넥슨은 연결 기준 2022년 2분기 매출이 841억엔(약 8175억원), 영업이익은 227억엔(약 2204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50%, 47% 증가한 수치다.

넥슨은 2분기와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피파 온라인(피온) 4·메이플스토리(메이플)·던전앤파이터(던파)' 등 주요 타이틀의 호실적과 신작 '던파 모바일'의 장기 흥행에 힘입어 2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 특히, 적극적인 소통과 유저 친화적인 업데이트 등의 유저 만족도 중심 운영 전략이 빛을 발하며 PC와 모바일, 국내와 해외 등 플랫폼과 지역 별 매출 모두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업계는 설명했다.

올해로 서비스 19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은 투명한 정보공개와 유저 친화적 소통 행보로 이용자수 증가 등 전반적인 지표개선을 이뤘다. 유저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다양한 소통 활동을 펼치며 피드백을 적극 반영한 시스템 개선과 신규 콘텐츠 업데이트를 실시해 매출 반등에 성공했다. 피온 4는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성장하며 2분기 연속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출시 4주년 기념 대규모 보상 이벤트와 신규 클래스 출시 등 풍성한 혜택과 새로운 성취감을 고취시키는 전략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 3월 국내 정식 출시한 던파 모바일은 특색 있는 수동 전투 시스템과 탄탄한 세계관 등 완성도 높은 게임성에 기반해 유저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지속적인 신규 콘텐츠 업데이트로 장기 흥행체제를 마련했다는 것이 업체 측 주장이다.

넥슨은 중국을 비롯한 북미, 유럽, 동남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고른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 1분기에 이어 전년 동기 대비 중국 지역의 매출 성장과 함께 동남아 등 기타지역이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2분기 중국 지역의 매출은 던파의 캐릭터 레벨 확장과 노동절, 중국 서비스 14주년 업데이트가 현지 유저들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지난해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동남아 등 기타지역 메이플과 '메이플 모바일(M)' 역시 상승세를 지속했다. 두 게임 모두 현지 유저 성향에 맞춘 양질의 신규 콘텐츠를 지속 선보인 결과 해당 지역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7% 상승했다.

북미와 유럽 지역의 매출은 '블루 아카이브'와 메이플스토리 M의 선전과 함께 신작 'DNF 듀얼'의 성과가 더해져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상승했다.

이처럼 넥슨은 유저 친화적 운영을 기반으로한 주요 타이틀과 신작의 조화로운 성과로 PC온라인과 모바일 게임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46%와 58%의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아울러, 국내 매출과 전체 해외 매출도 각각 57%, 41%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자사가 보유한 막강한 게임 라인업과 최고의 라이브 서비스 운영 능력이 시너지를 발휘해 기록적인 매출을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핵심 타이틀의 견고한 성장을 도모하면서도 신성장동력이 될 새로운 지식재산권(IP) 확보를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오는 25일 신작 전략역할수행게임(MMORPG) '히트2(HIT2)'의 국내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루트 슈터 장르의 '퍼스트 디센던트'와 3인칭 슈팅 게임 '베일드 엑스퍼트', 글로벌 멀티플랫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 출시를 준비 중이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