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9-25 (일)

스마트에프엔

셀트리온제약, 2분기 영업익 약 108억원…전년비 35%↓

매출 1053억원으로 전년비 7%↑…"2분기 기준 최대"

  • 황성완 기자
  • 2022-08-16 16:43:56
center
셀트리온제약 CI /사진=셀트리온제약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셀트리온제약은 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7% 증가한 약 1053억4000만원을 기록하며 2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108억6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약 1941억4000만원, 누적 영업이익은 약 186억2000만원을 달성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지난 2분기 케미컬의약품과 바이오의약품 전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좋은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당뇨병치료제 '네시나·엑토스와 고혈압치료제 '이달비' 등 품목이 매출을 올리며 성장을 견인했으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도 상반기 매출 합계 약 272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약 15%의 성장을 이뤄냈다.

램시마는 국내시장 점유율 32%(’22년 1분기 기준, IQVIA)를 기록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2%p 성장했고,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와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도 각각 점유율 27%, 30%를 달성하면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p, 4%p 늘어났다.

지난 3월 출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유플라이마'에 이어 알츠하이머 치매치료제 '도네리온패취'도 8월 보험약가 고시를 시작으로 공급을 본격화해 올해 국내 시장점유율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달 출시한 알츠하이머 치매치료제 도네리온패취는 하루1회 복용하는 도네페질 경구제를 주 2회 피부에 부착하는 타입으로 개발한 개량신약으로, 경구제 대비 복약 순응도를 개선하고 편의성을 향상한 제품이다. 특히, 한국에서 세계 최초로 출시되는 제형을 갖춘 제품이기 때문에 후발 주자들보다 먼저 시장 선점 효과를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앞으로도 바이오의약품과 케미컬의약품 분야 모두 골고루 성장할 수 있도록 하반기에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