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간기능 개선제 '실리만' 출시…약국서만 구매 가능

'마이크로에멀젼' 제제기술 적용, 체내 흡수율 향상
황성완 기자 2022-07-06 14:27:50
한미약품이 6일 출시한 간기능 개선제 '실리만 연질캡슐140' 제품 이미지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이 6일 출시한 간기능 개선제 '실리만 연질캡슐140' 제품 이미지 /사진=한미약품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한미약품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마이크로에멀젼' 제제 기술이 적용된 실리마린 성분의 간기능 개선제 '실리만 연질캡슐140(실리만)'을 '일반의약품'으로 리뉴얼해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실리만은 간세포 보호 효능이 입증된 기존 실리마린 제제의 흡수율을 높인 제품으로, 물에 잘 녹지 않는 성분인 실리마린은 경구 투여시 흡수율이 낮아 생체이용률이 20~40%에 머무르는 실정이었다는 것이 업체 측 주장이다. 이에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한 마이크로에멀젼 기술(SMEDDS)을 적용해, 실리만의 주성분인 밀크씨슬 175㎎ 중 활성 성분인 실리마린을 주성분의 80%에 해당하는 140㎎으로 한 캡슐에 담아냈다.

마이크로에멀젼 기술은 한미약품의 독자적 기술로, 물질의 입자를 잘게 쪼개 일반 경질캡슐제제 대비 생체이용률(흡수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실리만은 기존 경질캡슐제 대비 생체이용률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회사는 가정과 사무실 등에 비치해 두고 복용할 수 있는 덕용 포장 형태인 100캡슐 규격과, 휴대할 수 있는 파우치 포장 형태 등 두가지 방식으로 실리만을 출시해 소비자의 복용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간세포 보호, 간 기능 개선 등에 효과가 확인된 실리마린 성분의 흡수율을 대폭 높인 실리만은 음주 전후, 간기능 저하 등에 따른 독성 간질환, 만성간염, 간경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일반의약품"이라고 강조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불황에도 팔리는 것들의 비밀 

불황에도 팔리는 것들의 비밀 

“사장님, 지금은 이렇게 팔아야 합니다.”시장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는 동안에도 굳건히 버틴, 혹은 반대로 매출을 높인 사례를 찾고 공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