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사우디와 대규모 방산 협력 논의 막바지 단계"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한반도 문제'도 언급 예정
황성완 기자 2023-10-23 09:41:26
윤석열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 국빈방문 이틑날인 22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한-사우디 회담에서 방산 협력에 대해 논의했으며 상당한 규모의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22일(현지시간) "대공 방어체계, 화력 무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대규모 방산 협력 논의가 막바지 단계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이날 리야드 현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차장은 "방위 산업은 사우디와 협력에서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일회성 협력이 아닌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방산 협력 프로그램을 (사우디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우수한 방산 기술이 적용된 무기 체계가 사우디 국방 역량 강화에 도움되도록 협력해나가고자 한다"며 "우리 방산 수출 성과를 확대하는 강력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야마마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차장은 지난해 우리 방산 수출이 사상 최대규모인 173억달러(한화 약 23조3878억원)에 달했다면서 "유럽·중동·동남아 등 세계 각지에서 우리 무기체계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번 중동 순방을 촉매제로 방산 수출시장 외연을 확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간 예멘 후티 반군으로부터 탄도미사일과 드론 등을 이용한 공격을 받던 사우디아라비아는 요격미사일 수요가 큰 상황이며,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도 지난해 11월 방한 당시 천궁 체계에 관심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다만,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수출을 추진하는 무기 체계와 예상되는 계약 규모는 아직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우디가 상정한 위협 대상이 있다"며 구체적 무기 체계와 수량을 거론하면 주변 국가가 이를 추정할 수 있어 사우디 측이 민감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사 단계에 와있고 규모와 액수는 상당히 크다. 이렇게밖에 말씀드릴 수 없다"고 재차 덧붙였다.

한편, 김 차장은 사우디 국빈 방문 기간 경제·사회·문화 등 양국 협력 방안을 총망라한 '한-사우디 공동성명'을 발표키로 했다고 밝혔다.

문안은 현재 조율 중이며 여기에는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 및 우크라이나 전쟁, 한반도 문제 관련 내용도 언급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에 우리 군을 투입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정치·군사적으로 직접 개입하거나 특정한 입장을 가질만한 단계는 아직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또 "모든 국제사회가 우려하고 함께 신경 써야 할 위기 상황임은 분명하다"며 "대한민국은 우선 기존의 국제 법규와 법령을 최대한 강조하고 촉구하는 가운데 우리가 할 수 있는 인도적 현안에서부터 지원과 기여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2024년 2월 28일 오늘의 운세

2024년 2월 28일 오늘의 운세

▲쥐띠 오늘의 운세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날입니다. 자신의 주변이나 집안의 가구 배치를 바꾸는 것도 좋습니다. " 60년생 - 얻으려 하기보다는 지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