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S] 코로나19 검사 '한 시간이면 끝' 다음 달 초중고 도입

2021-04-27 19:10:28
[스마트에프엔=장성협 기자]
서울대학교가 기존 코로나 검사와 비교해 시간을 크게 줄인 신속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자연과학대학 주차장에 위치한 검사소는 자연과학계열 대학원생과 교직원 등 2,700여 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며 검사에 필요한 시간을 크게 단축시켰다. 채취부터 유전자증폭 검사까지의 과정을 현장에서 처리해 평균 한 시간, 늦어도 두 시간 내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시간은 줄었지만 양성으로 인식하는 민감도는 95% 이상이다.

이현숙 서울대학교 연구처장은 “팬데믹을 지나는 출구 전략일 정도로 큰 기대를 한다”고 밝혔다.




장성협 기자 j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