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8-13 (토)

스마트에프엔

'바람의 나라' 스마트폰으로 돌아온다…사전등록 열흘 만에 100만명 돌파

  • 주서영 기자
  • 2020-07-02 22:37:27
center
넥슨 제공
[스마트에프엔=주서영 기자]
1996년 서비스를 시작한 1세대 온라인게임 '바람의 나라'가 모바일게임으로 돌아온다.

넥슨은 2일 모바일게임 개발사 슈퍼캣과 함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신작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 연'을 이달 15일부터 국내에 정식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바람의 나라: 연'은 올해로 25년째 서비스 중인 전 세계 최장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넥슨의 첫 번째 IP(지적재산)이기도 하다.

넥슨과 슈퍼캣은 '바람의 나라: 연'을 개발하면서 원작 감성과 추억을 고스란히 모바일로 가져오는 것을 중점에 뒀다고 설명했다.

사용자환경(UI)은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됐고, 이용자 간의 전투는 자동 매칭 시스템으로 이뤄진다.

사용자 간 소통을 돕기 위해 단체 채팅방, 오픈 채팅방이 제공되며 채팅창 크기·투명도를 쉽게 조절할 수 있게 된다.

'바람의 나라: 연'은 열흘 만에 100만명 이상이 사전등록하면서 게이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슈퍼캣 이태성 디렉터는 "원작을 즐기고 있거나 원작 추억을 간직한 분, 그리고 원작을 모르는 분들까지 누구나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막바지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주서영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