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30 (목)

스마트에프엔

신한금융, 베트남 이커머스 선도 기업 ‘티키(Tiki)’ 지분투자 결정

금융과 비금융 경계 넘는 글로벌 디지털 생태계 조성 가속화
고객 접점 다변화, 비금융 정보 기반 신용평가 고도화 등 다양한 분야서 협력

  • 이성민 기자
  • 2022-05-02 15:18:03
center
신한금융그룹X티키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천만명 이상의 고객을 보유한 베트남 이커머스(e-commerce) 선도 기업 ‘티키(Tiki)’의 지분 10%를 인수하는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신한금융그룹 주요 계열사인 신한은행과 신한카드가 각각 7%, 3%의 ‘티키(Tiki)’ 지분을 인수할 예정이며 지분 인수가 완료되면 신한금융은 ‘티키(Tiki)’의 3대 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티키(Tiki)’ 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베트남에서 식료품부터 디지털 서비스까지 다양한 상품과 빠른 배송을 강점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이커머스(e-commerce) 기업이다.

신한금융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라이프, 신한DS 등의 그룹사가 베트남에 진출해 리테일, 기업금융, IB, WM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활발한 영업을 추진하고 있다.

향후 신한금융은 ‘티키(Tiki)’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고객 접점 다변화 ▲비금융 정보 기반 신용평가 고도화 ▲디지털 환경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이 보유한 금융 전문성과 ‘티키(Tiki)’가 보유하고 있는 폭넓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새로운 융복합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비금융 기업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일류 디지털 컴퍼니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