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9 (수)

스마트에프엔

30대그룹, 검찰-법원 출신 사외이사 비중↑...尹정부 출범 눈치보기?

관료 출신 사외이사 10명 중 4명가량은 검찰·법원 출신

  • 김효정 기자
  • 2022-05-10 09:19:28
[스마트에프엔=김효정 기자]
10일 윤석열 정부 출범에 보조를 맞춘 것일까. 새 정부 출범에 맞춰 국내 30대 그룹의 사외이사 가운데 관료 출신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검찰총장 출신의 윤석열 대통령을 의식한 듯, 그룹의 관료 출신 사외이사 10명 중 4명은 법원과 검찰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10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30대 그룹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219개 기업의 올해 1분기 기준 사외이사 795명의 출신 이력을 조사한 결과 관료 출신이 228명으로 전체의 28.7%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26.9%)보다 1.8%포인트(p) 늘어난 것이다.

학계 출신이 34.8%로 가장 많았지만, 비중은 지난해보다는 1.7%p 낮아졌다.

세무·회계 출신은 10.2%로 지난해보다 1.5%p 늘었고, 재계 출신은 8.9%로 1.4%p 낮아졌다.

이어 변호사(3.0%), 언론(2.5%), 공공기관(1.5%), 정계(1.0%) 등의 순이었다.

관료 출신 중에는 법원과 검찰 출신이 86명으로 37.7%를 차지했다. 법원(판사) 출신이 지난해보다 5명 늘어난 45명(19.7%)으로 가장 많았고, 검찰 출신은 작년보다 5명 증가한 41명(18.0%)이었다.

center
30대 그룹 사외이사 경력분류 (이미지=리더스인덱스)


그 다음은 국세청 33명(14.5%), 기획재정부 13명(5.7%), 산업자원부 12명(5.3%), 공정거래위원회 10명(4.4%) 등의 순이었다.

올해 신규 선임된 167명의 사외이사 가운데는 관료 출신이 51명으로 30.5%를 차지했다.

신규 사외이사 중 검찰과 법원(판사) 출신은 각각 13명으로 전체 관료 출신의 절반을 넘었다.

그룹별 사외이사 관료 출신 비중은...1위 신세계, 2위 HDC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 비중을 그룹별로 보면 신세계그룹이 63.6%(14명)로 가장 높았고 이어 HDC그룹 50%(5명), 두산 48.6%(18명), CJ 42.3%(11명), 효성 40%(10명), 롯데그룹 34.4%(21명), 현대백화점그룹 33.3%(10명), 한진그룹 33.3%(10명). 삼성그룹 32.2%(19명) 등의 순이었다.

한편 개정된 자본시장법 시행을 앞두고 여성 사외이사가 늘어나면서 30대 그룹의 여성 사외이사 비중은 처음으로 15%를 넘어섰다. 여성 사외이사는 지난해 1분기 78명에서 올해 1분기 119명으로 증가했다.

여성 사외이사 중 학계 출신은 40.3%(48명), 관료 출신은 26.1%(31명)이었다.

오는 8월부터 시행되는 새 자본시장법은 자산총액이 2조원 이상인 상장사의 이사회를 특정 성(性)이 독식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효정 기자 h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