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건희 선대회장 남다른 동물 사랑…국가 이미지 개선까지

진돗개 순종 보존·시각장애인 안내견학교·애견문화 전파 등 가시적 성과
진돗개 관심 애견 사업으로 확장…각국에 ‘애견 문화’ 수준 선봬
국내 유일 안내견학교 설립…올해까지 총 280두 분양
신종모 기자 2023-09-20 14:27:39
“삼성이 처음으로 개를 기른다고 알려졌을 때 많은 이들의 시선이 곱지 않았다.”

삼성화재 애견사업이 30년 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고 이건희 선대회장의 ‘동물 사랑’이 다시금 조명되고 있다. 

20일 삼성에 따르면 이 선대회장의 동물 사랑은 삼성의 진돗개 순종 보존, 시각장애인 안내견학교, 애견문화 전파 등으로 이어졌다. 

고 이건희 선대회장과 리트리버. /사진=연합뉴스


이 선대회장은 무엇보다 개를 좋아하기도 했지만 한국의 국가 이미지 개선, 현대인의 정서 순화, 생명의 소중함에 대한 인식 확산, 애견 문화 저변 확대를 통한 관련 산업 창출 등을 위해 애견 사업을 시작했다. 

첫 사업은 진돗개 순종을 보존하는 일이었다. 이 선대회장은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여러 종류의 개를 키워 보면서 진돗개를 세계무대에 내놓아도 전혀 손색이 없다고 생각했다. 

특히 개의 중요한 특성인 희생과 충성에 있어 진돗개를 따를 만한 품종도 드물었다. 다만 진돗개는 한국에서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음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순종이 없다는 이유로 우수성이 세계에 잘 알려져 있지 않았고 원산지가 한국이라는 것도 인정받지 못했다. 

이에 이 선대회장은 순종 진돗개 보존에 직접 뛰어들었다. 이 선대회장은 지난 1960년대 말경 진도를 찾아 거의 멸종 단계였던 진돗개 30마리를 구입했다. 10여 년 노력 끝에 순종 한 쌍을 만들어냈고 진돗개 300마리를 키우며 순종률을 80%까지 올려놨다. 

이 선대회장은 진돗개 품종 보종에 그치지 않고 진돗개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활동에 직접 나서기도 했다. 

이 선대회장은 지난 1979년 일본에서 열린 ‘세계견종종합전시대회’에 진돗개 암수 한 쌍을 직접 가져가서 선보였다. 이를 계기로 진돗개는 1982년 ‘세계견종협회’에 원산지를 등록할 수 있었다. 

2005년에는 세계 최고 권위의 애견 협회인 영국 견종협회 켄넬클럽(Kennel Club)에 진돗개를 정식 품종으로 등록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영국 왕실이 후원 켄넬클럽은 심사 과정이 까다롭기로 유명한데 진돗개를 정식 품종으로 등록하며 ‘품종 및 혈통 보호가 잘 돼 있는 견종’으로 평가했다. 

이는 이 선대회장의 진돗개 순종 보존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이를 통해 진돗개의 켄넬클럽 등록은 진돗개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을 뿐만 아니라 국내 애견 문화 저변 확대에도 기여했다. 

국가 이미지 개선 위해 애견 사업 본격화 

이 선대회장의 진돗개에 대한 관심이 애견 사업으로 확장된 것은 ‘88 서울올림픽’ 무렵이었다.

당시 올림픽을 앞두고 우리나라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보신탕’ 문제로 연일 시끄러웠다. 올림픽 이후에도 유럽 언론은 한국을 ‘개를 잡아먹는 야만국’으로 소개하는 등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돼 갔다. 영국 동물보호협회는 대규모 항의 시위를 계획하기도 했다. 

이 선대회장은 국가 이미지가 실추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고 한국 상품 불매운동으로 연결되면 장기적으로 한국 경제에까지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 선대회장은 고민 끝에 동물보호협회 회원들을 서울로 초청해 집에서 개를 기르는 모습을 직접 보여주고 애완견 연구센터 등에 데리고 가 한국 ‘애견 문화’의 수준을 보여줬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영국 동물보호협회의 시위는 취소됐고 그 이후로는 더 이상 항의도 없었다. 

지난 19일 용인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새롭게 활동을 시작하는 안내견들과 시각장애인 파트너,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윌리엄 손튼(William Thornton) 세계안내견협회장, 홍원학 삼성화재 사장, 박태진 삼성화재안내견학교 교장. /사진=삼성


국내 최초 안내견학교 설립

이 선대회장은 지난 1993년 신경영 선언을 기념해 국내 최초의 시각장애인 안내견 학교를 설립해 ‘초일류 삼성’을 향한 변화의 첫걸음을 사회공헌으로 시작했다. 

이 선대회장은 진정한 복지사회가 되려면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배려하고 같은 사회의 일원으로 거리낌 없이 받아들이는 사회구성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안내견 사업은 안내견을 통해 시각장애인들이 우리가 사는 세상으로 한 걸음 더 다가올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사업이었다. 

삼성은 이 선대회장의 뜻에 따라 1993년 국내 최초의 체계적인 안내견 양성기관인 ‘삼성안내견학교’를 설립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는 기업이 운영하는 세계 유일의 안내견학교다. 

이후 삼성은 인명구조견(1995년), 청각 도우미견(2002년), 흰개미 탐지견(2003년) 등 개를 통한 사회공헌(CSR) 활동을 확대해 갔다. 현재는 시각장애인 안내견 사업 위주로 진행하고 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는 1994년 첫 번째 안내견 ‘바다’ 이래 매년 12~15두를 분양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280두의 안내견을 분양했고 현재 76두가 활동 중이다. 

관람객들이 지난 2005년 세계적인 애견대회 '크러프츠 도그쇼'에 마련된 삼성 부스에서 진돗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


한국 애견문화 확산 선도 앞장

이 선대회장은 세계 속에 한국의 애견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1993년부터는 영국 왕실이 후원하는 권위 있는 세계적인 애견대회인 크러프츠 도그쇼를 후원했다. 2013년 대회에는 진돗개 ‘체스니(Chesney)’가 최초로 출전해 입상을 하는 쾌거를 거뒀다. 

앞서 삼성은 2008년에는 일본에 청각 도우미견 육성센터를 설립했다. 이 선대회장은 일본 명문 야구단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최고 선수로 꼽히는 나가시마 시게오 선수에게 진돗개 암수 한 쌍을 선물로 주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에버랜드 테마파크 안에서 진돗개의 장애물 경주 모습을 선보이며 국내 애견 문화 저변 확대에 나서기도 했다. 

삼성은 시각장애인들의 자립을 위한 토대 마련을 돕기 위해 안내견 양성과 함께 안내견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한 노력도 병행했다. 

안내견 사업이 갓 시작된 1990년대 초반에는 안내견과 함께 식당을 찾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려 할 때 '개'라는 이유로 거부를 당하는 일이 빈번했기 때문이다. 

정부와 국회도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해 함께 나서면서 안내견을 동반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제도적인 변화가 이어졌다. 안내견 양성을 위한 환경도 크게 개선됐다. 

삼성 측은 “이 선대회장의 노력은 애견 관련 한국의 국가 이미지를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영국 왕실은 이 선대회장의 동물 사랑과 애견 문화 확산에 대한공로를 인정해 이 선대회장에게 개를 선물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신종모 기자 jmshi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2024년 2월 28일 오늘의 운세

2024년 2월 28일 오늘의 운세

▲쥐띠 오늘의 운세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날입니다. 자신의 주변이나 집안의 가구 배치를 바꾸는 것도 좋습니다. " 60년생 - 얻으려 하기보다는 지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