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10-04 (화)

스마트에프엔

정용진 "멸공 나에게는 현실, 정치 운운 말라"

멸공 발언 정치적으로 이용되면서 관련 발언 하지 않겠다는 뜻 전해

  • 김영진 기자
  • 2022-01-10 23:06:36
center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신세계그룹
[스마트에프엔=김영진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멸공’ 발언이 정치권으로 확산되자 “사업하는 집에서 태어나 사업가로 살다가 죽을 것이다. 진로 고민 없으니 정치 운운하지 말라”고 입장을 밝혔다.

10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나는 평화롭고 자유롭게 살고 싶은 대한민국 국민이다. 대한민국 헌법도 전문에 ‘우리와 우리의 자손의 안전과 자유와 행복을 영원히 확보할 것을 다짐’한다. 근데 쟤들(북한)이 미사일 날리고 핵무기로 겁주는데 안전이 어디 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사업하면서 얘네 때문에 외국에서 돈 빌릴 때 이자도 더 줘야 하고 미사일 쏘면 투자도 다 빠져나간다. 당해봤나?”라며 “어떤 분야는 우리나라와 일본만 보험 할증이 있는데, 이유가 전쟁 위험과 지진 위험 때문이다. 들어봤나?”라고 언급했다.

정 부회장은 “멸공은 누구한테는 정치지만 나한테는 현실”이라며 “왜 코리아 디스카운팅을 당하는지 아는 사람들은 나한테 뭐라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사업가는 사업을 하고, 정치인은 정치를 하면 된다. 나는 사업가로서, 그리고 내가 사는 나라에 언제 미사일이 날아올지 모르는 불안한 매일을 맞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느끼는 당연한 마음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내 일상의 언어가 정치로 이용될 수 있다는 것까지 계산해야 하느냐”며 “내 갓끈을 어디서 매야 하는지 눈치 빠르게 알아야 하는 센스가 사업가의 자질이라면 함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부회장은 그룹 관계자들에게 자신의 멸공 발언이 정치권으로 확산되자, 앞으로 더 이상 멸공 관련 발언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진 기자 y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