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7 (월)

스마트에프엔

정용진 고객과 임직원에 사과,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이마트 노조 "멸공도 좋지만 본인 사업 먼저 돌아보라"지적

  • 김영진 기자
  • 2022-01-13 16:57:35
center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스마트에프엔=김영진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멸공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정 부회장은 13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이마트 노조 성명서 발표 기사 사진을 공개하며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했다.

정 부회장은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라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정 부회장의 게시글 속 사진에는 전날 이마트 노동조합이 낸 성명서 관련 보도가 담겼다. 한국노총 소속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성명을 발표하고 정 부회장을 향해 “멸공도 좋지만 본인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 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에게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음을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지속적으로 SNS에 공산당이 싫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에는 '멸공'이라는 헤시태그를 올려 정치적으로도 큰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영진 기자 yj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