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5 (토)

스마트에프엔

공항 도착부터 탑승까지 촘촘 방역

터미널 진입, 출발층, 탑승게이트 등 3단계 발열 체크

  • 이경선 기자
  • 2020-03-05 16:50:39
center
연합뉴스 TV 캡처.
[스마트에프엔=이경선 기자]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도착(T1, T2)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여객 출국 과정 전 단계에 걸친 3단계 방역망을 5일부터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9일 오전 9시부터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5일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여객을 대상으로 터미널 진입, 출발층 지역, 탑승게이트 3단계에 거쳐 열화상카메라와 체온계를 이용한 발열 체크를 시행할 계획이다.

먼저 터미널 진입 단계에서는 공항터미널 출입구에서 1차 발열 체크를 실시하며 37.5℃ 이상인 경우 공항 내 설치된 검역조사실에서 기초역학조사를 받을 수 있음을 안내한다.

출발층 지역에서는 보안 구역에 들어가기 전 한 번 더 발열 체크를 실시하고 37.5℃ 이상이면서 상대국 요청(발열자에 대한 입국 제한)이 있는 노선의 경우에는 항공사에 인계 등 발권 취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항공기 탑승게이트에서도 상대국의 요청이 있는 노선의 경우에는 항공사를 중심으로 발열 체크를 시행하며 이 노선에서는 발열 확인 시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출국 전 발열 체크는 우리 국민의 미국 등 외국으로의 항공이동 편의를 지속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출국 시 발열 체크 등으로 인해 시간이 소요될 수 있으니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경선 기자 news@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