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6-29 (수)

스마트에프엔

DL이앤씨, 29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결정…"주주환원 약속 이행"

올해 배당 확대 및 100% 무상증자에 이어 시행
주주친화정책과 지속가능성장 추진

  • 김영명 기자
  • 2022-05-26 18:01:55
center
DL 사옥 D타워 돈의문./사진=DL이앤씨
[스마트에프엔=김영명 기자]
DL이앤씨는 지난 3월 열린 이사회에서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했다.

자사주 매입 규모는 2021년 연결 지배주주 순이익(5764억원)의 5%에 해당하는 총 290억원이다.

DL이앤씨가 이날 자사주 매입을 결정한 것은 앞서 약속한 주주환원정책을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서다. DL이앤씨는 지난해 기업분할 당시, 주주환원을 확대해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향후 3년간 지배주주 순이익의 10%를 현금배당으로 주주들에게 환원하고, 5%를 자사주 매입에 활용한다는 구체적인 실현 방안도 제시했다.

DL이앤씨는 올해 3월24일 개최한 제1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보통주 1주당 2700원(우선주 275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580억원이며, 이는 2021년 연결 지배주주 순이익(5764억원)의 10%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와 별개로 DL이앤씨는 같은 날 이사회를 통해 기존 주식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100% 무상증자 계획을 발표했다. 무상증자에 따른 발행 주식 수 증가를 통해 주가 탄력성을 높여, 회사의 본질 가치가 주가에 적극적으로 반영되도록 한 것이다.

배당금 확대와 100% 무상증자에 이어 이날 29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한 DL이앤씨는 앞으로도 중장기 주주환원정책을 충실히 이행, 주주가치 제고를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다양한 주주환원정책을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DL이앤씨는 뛰어난 이익 관리 능력으로 최근 대두되고 있는 급격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리스크에 효과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CCUS(탄소 포집 및 활용·저장) 등 친환경 신사업을 중심으로 한 미래 성장동력도 빠르게 구축해 나가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명 기자 paulkim@smartfn.co.kr
<저작권자 © 스마트에프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스마트에프엔 타임라인

  • 위로
  • 아래로